• -동두천 26.6℃
  • -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7.9℃
  • 맑음대전 28.2℃
  • 맑음대구 26.1℃
  • 맑음울산 28.0℃
  • 맑음광주 28.2℃
  • 맑음부산 29.7℃
  • -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1℃
  • -강화 27.6℃
  • -보은 26.0℃
  • -금산 26.4℃
  • -강진군 27.8℃
  • -경주시 26.3℃
  • -거제 28.9℃



























폭염 속 잠 못 이룰만큼 찌릿한 통증 ‘대상포진’

모기에 물린 것 같은 물집. 단순 피부병이라고 생각하기에는 잠 못 이룰 정도로 지나친 통증과 기간. 만약 이러한 증상을 겪고 있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해봐야 한다. 최근 한 달 가까이 지속되고 있는 폭염, 이 때문에 대상포진 환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더위와 대상포진은 무슨 관계? 대상포진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9월에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기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대상포진 월별 진료 인원 현황을 보면 겨울철 평균 6만3000명 정도인 대상포진 환자는 폭염이 시작되는 7월에 8만여명으로 한 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폭염이 절정에 이르는 8월에도 7만9000여명의 환자가 진료를 받아 겨울철보다 많이 늘어난 모습이었다. 또 최근 6년간 모두 폭염이 시작되는 여름철인 7월부터 9월 사이 대상포진 진료 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여름철에 대상포진의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이유는 냉방으로 실내외 온도 차가 크고 무더위로 인한 피로 누적, 체력 저하, 불규칙한 수면 패턴 등 때문에 면역력이 쉽게 떨어지고 피부 노출이 많아지면서 예민해지기 때문이다. 통증의 왕, 대상포진이 보내는 이상 신호 대상포진은 원래 과로와 스트레스로 인한 면역력

셀프코칭 달인 김봉학, ‘개코원숭이의 사막건너기’ 펴내

누구나 자신이 낯설 때가 한 번쯤은 있다. 익숙했던 자신이 어느 날 갑자기 타인처럼 여겨진다든지, 혹은 내 자신 속 어딘가에 숨어있든지 지금까지 한 번도 만나 본 적이 없는 새로운 모습과 문득 마주치게 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려움과 공포를 느끼게 된다. 그러나 가장 큰 공포는 낯선 것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익숙한 것에 더 이상 머물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될 때다. 오랜 시간 동안 아주 서서히 녹아들었던 일상이 갑작스레 파괴되거나 사라지게 된다면, 혹은 내가 이제까지 누려왔던 생활이 알고 보니 벼랑 끝이었다는 것을, 타인에 의해 억지로 깨닫게 된다면 그 파장은 나이가 들어갈수록 더욱 크고 거대할 것이다. 즉 익숙한 것에서 떠날 때 비로소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게 된다. 이미 우리 내부에 내재돼 있는 수많은 잠재력들을 다시 꺼내 쓸 수 있는 기회인 것이다. 그만큼 새로운 가능성은 그 사람을 활기차게 하고 생명력을 부여해주며 심장 박동을 뛰게 만든다. 현자들은 이것을 ‘변화’와 ‘모험’이라고도 하며 또 다른 말로는 ‘적응’이라고 한다. ‘셀프코칭’의 달인 김봉학이 성공을 꿈꾸는 많은 이들에게 도전적이고 긍정적인 삶을 위한 자기계발서 개코원숭이의


커뮤니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통증과 인류 최초의 진통제 ‘술과 아편’
옛날 우리 조상들도 심한 상처가 입었거나 수술 등의 치료를 받을 때 끔찍한 통증을 덜어줄 수 있는 무엇인기를 갈구했을 것이다. 인류 최초의 진통제는 아마도 술이었을 것이며 점차 인도의 대마초, 독말풀에서 추출한 만드라고라, 중국의 아편인 양귀비나 하시시, 남아메리카의 코카나무 잎(코카인)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술은 마취제로써 충분히 효과적이어서 1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 해군에서는 절단 수술시 럼이나 위스키를 먹였고, 러시아 군인들에게서는 얼음이 국소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음을 배웠다. 얼음효과는 요즘에도 운동 중 접질린 관절에 클로레틸 스프레이로 단시간에 타박 관절을 잠시 얼려서 통증과 부종을 완화시키는데도 이용되고 있다. 아편은 몇 천 년 전부터 중국에서 사용되어 왔다. 백인들은 아편을 수면유도와 통증완화의 효과적인 측면으로 활용한 반면 중국과 아시아 지역에서는 아편의 환각과 도취효과를 중요시 하였다. 기원전 700년경 호메로스가 저술한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에서도 ‘오디세이아’의 여 주인공 헬레네가 먹었던 약이 아편이었고, 당시 그리스와 키프러스에는 이미 양귀비의 제배와 양귀비용 담뱃대가 종교적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약리학자인 페다니오스는 독말풀



세상 바라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