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세종시 싱싱장터 매출액 1500억 원 돌파...도농상생 실현
상태바
세종시 싱싱장터 매출액 1500억 원 돌파...도농상생 실현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1.2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부터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 추진…3호점 12월 개장 예정
참여농가 954호, 누적고객 625만명…도농 상생·공존 가치실현
싱싱장터 도담점에는 정월대보름에 관련한 각종 싱싱한 채소와 나물들을 비롯해 가마솥 오곡비빔밥과 부럼키트가 7000원으로 할인판매 된다. 
세종시 싱싱장터 ⓒ정은진 기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에 운영되고 있는 로컬푸드 직매장 싱싱장터가 누적매출 1500억 원을 달성했다. 

20일 세종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싱싱장터 개장 이후 고객수가 늘어나면서 ▲2016년 10월 누적 매출액 100억 원 ▲2018년 12월 500억 원 ▲2020년 8월 1000억 원 ▲2021년 12월 1500억 원을 달성했다. 

세종시는 지역에서 나고 자란 먹거리로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공동체 실현에 주력, 지난 2014년부터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적극 추진해 2015년 9월 싱싱장터 1호점(도담점)을 개장하고, 2018년 1월 2호점(아름점)을 개장했다.

매장별 매출액은 전년도 말 기준 도담점 1063억 9000만 원, 아름점 437억 5700만 원을 기록했다.

싱싱장터에는 지역 농가 954호가 참여해 다양한 농식품을 출하하고 있으며, 소비자 회원은 5만 9000명으로 1일 평균 약 3000명이 싱싱장터를 애용하고 있다.

시는 로컬푸드 운동으로 농업인들은 싱싱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소비자들은 편리하게 이를 구매할 수 있는 유통구조를 통해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체계화하고 도농이 상생하고 공존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오고 있다. 

시는 싱싱장터의 가시적인 성과에 힘입어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 확산·발전시키기 위해 직매장 3·4호점 개장을 추진 중이다. 

2생활권과 3생활권에 도서관, 놀이터, 재활용업사이클센터 등 시설을 갖춘 직매장 3·4호점 복합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며, 이중 3호점은 오는 12월 개장을 앞두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더욱더 고도화해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의 로컬푸드 문화를 확산하고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