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변상섭, 그림속을 거닐다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최민호 시장의 느낌이 있는 월요편지(47)
상태바
최민호 시장의 느낌이 있는 월요편지(47)
  • 최민호
  • 승인 2024.04.2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불장군(獨不將軍)과 줄탁동시(啐啄同時)
최민호 세종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흔히 독불장군이라 함은 혼자 잘나서 남을 무시하고 마구 나가는 사람을 말하곤 합니다.

그러나 이 말의 어원은 전혀 반대의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독불장군(獨不將軍)을 한자 그대로 해석하면 '혼자서는 장군이 될 수 없다'라는 뜻입니다.
당연히 그러합니다. 병사가 있어야 장군이 있는 것이지, 병사 없는 장군이 어디 있겠습니까.

사실 장군의 빛나는 별은 병사들이 달아 준 것입니다. 병사들의 희생 없이 장군의 드높은 명성을 얻기란 어려울 것입니다. 그러니 병사들이 장군을 만든다고 하여도 과언을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명장(名將) 밑에 약졸(弱卒)없다고 하는 말도 있습니다.

비겁하고 무능한 장군은 병사들을 속절없는 개죽음으로 몰아갈 뿐입니다. 장군은 병사들의 목숨을 지휘봉에 쥐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장군과 병사 중 누가 더 중요한 존재일까요?

말할 나위조차 없습니다. 둘 다 중요합니다. 둘 다 서로 의지해야 합니다. 상부상조를 하지 않아 살아남지 못한다면 누가 중요한지조차 따질 의미가 없습니다.

독불장군(獨不將軍)이 인간사의 이치라면, 줄탁동시(啐啄同時)는 자연의 이치를 보여주는 절묘한 말입니다. 줄탁동시는 병아리가 알에서 깨어날 때 안에서 새끼가 쪼아대는 것을 줄(啐)이라 하고, 어미 닭이 밖에서 쪼아주는 것을 탁(啄)이라는데서 나온 말입니다.

줄탁에는 시간이 생명입니다. 상호 간에 시차가 생기면 병아리는 깨어나지 못합니다. 서로 쪼아주고 협력하면서 힘없는 병아리가 알에서 깨어나와 세상의 빛을 본다는 것은 정말 경이롭고 감동적인 장면입니다.

그리고 이 신묘한 자연의 섭리는 인간 사회에도 커다란 교훈을 건넵니다. 개혁이든 혁신이든 무에서 유가 창조되기 위해서는 리더(leader)와 팔로워(follower)가 서로 협력하고 줄탁을 동시에 하면서 독불장군의 상호 존중으로 협력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최근 줄탁동시의 감동적인 일을 경험했습니다. 올해 우리 세종시가 행정안전부의 종합평가에서 전국 특·광역시 중에서 행정역량이 가장 뛰어난 지자체로 선정된 것입니다. 정량평가와 정성평가 두 분야 모두 최고 평가를 받았습니다. 역대 최고의 성적입니다.

바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각자 위치에서 직분을 다한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래에서 받쳐주고 위에서 끌어주며 산적한 과제들을 협심하여 해결해 나갔기 때문입니다. 너무도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미래를 향하여 나간다는 그 동심동덕(同心同德)의 마음으로 줄탁동시로 함께 마음을 합하여 준 직원 여러분들을 생각할 때 너무도 기쁘고 흐뭇합니다.

이 힘으로 더 똘똘 뭉쳐 세종시 역사에 남을 가슴 뭉클한 장면들을 만들어 봅시다.
우리의 진심을, 우리의 역량을 믿기에 저는 오늘 더욱 큰 희망을 품어봅니다.
올해는 유지필성(有志必成)의 해입니다. 뜻이 있으면 반드시 이루어질 것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