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현의 ‘준비알티’ 구상, 광역급행버스(M)로 전환
상태바
강준현의 ‘준비알티’ 구상, 광역급행버스(M)로 전환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05.28 11:3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당선인 공약, 비알티 법령체계에 막혀 우회… 대전~세종 최적 노선 추진 
기존 1001‧1004‧1005번 등과 차별화 시도… 내년 하반기 도입 예고
강준현 후보가 이날 처음 꺼내든 '준 비알티 광역 노선안'. 비알티 중심도로에서 소외된 생활권에 교통편익을 향상시키는 안이다. 
강준현 국회의원 을구 당선인이 총선 기간 꺼내든 '준 비알티 광역 노선안'. 비알티 중심도로에서 소외된 생활권의 교통편익을 향상시키는 안이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강준현 국회의원 당선인(을구)이 지난 4.15 총선에서 공약화한 준비알티(BRT) 광역노선. 

해당 노선이 비알티 법령체계와 맞지 않아 무산될 전망이다. 대신 수도권에서 운영 중인 광역버스(M-Bus)로 대체 추진될 전망이다. 

김태오 세종시 교통과장은 28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추진안을 공유했다. 

그는 “대전시 등 인근 지자체를 원활히 연결하는 광역버스 노선의 확충 요구가 꾸준했다”며 “기존 1004, 1005, 1002번 등 광역버스가 있으나 경유 구간이 많고 정체 구간을 통과해야 하는 불편이 적잖다. 이에 급행노선 설치 필요성이 부각됐다”는 배경 설명을 했다. 

강준현 당선인이 지난 총선 기자회견에서 준 비알티 추진안을 설명하고 있다. 

강준현 국회의원이 총선 과정에 공약한 ‘준비알티’ 노선안도 이 같은 취지를 담고 있다. 

대덕테크노밸리 도로부터 3생활권 남측~한솔‧새롬‧다정동~고운동 라인을 거치는 외곽 순환도로(국도 1호선)에 비알티급 버스 노선을 신설하겠다는 제안이었다. 

하지만 이는 기존 비알티 법령체계에 발목이 잡혔다. 버스정류장 설치가 불가능한 외곽 순환도로에 버스 운행이 불가하다는 판단이다. 

광역버스(M-Bus) 노선 구상. (제공=세종시)

이에 세종시가 마련한 대안이 광역버스, 즉 M버스다. 

기존의 1000, 1004, 1005번 등 광역 비알티 노선과 중첩되지 않는 방향으로 세종시와 대전시의 거점을 연결하는 최적 노선을 개발할 계획이다. 최대 정류장 수는 편도 기준 12~14개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태오 과장은 “노선선정 면허권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있고, 타당성 심사 후 사업자를 지정하게 된다”며 “올 하반기 수요 조사에서 우리 시가 선정되면, 내년 하반기 도입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M-버스와 비알티 비교표. (제공=세종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타요짱 2020-06-03 10:37:50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타요왕국이 되겠군. 타요 에니메이션 실사촬영지 급부상 세종. 타요 대거출몰로 소외된 동네 부동산 가격상승. 타요가 부동산 가격상승에 요인이 되는 정신나간 법칙. 글로벌부동산학회가 발칵 뒤집어지는 초유의 사태. 워렌버핏도 놀랐다는 타요와 부동산.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실어줘야 하는데 동심파괴의 정책. 아~하루하루 경이롭다. 이런 정신나간 발상을 실행에 옮기며 자칭 스마트도시, 자율주행차 등의 헛소리는 제발 shut up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

선영 2020-06-02 15:12:55
BRT그만하고 지하철이나 트램으로 갑시다. 애당초 트램으로 했어야지. 버스가 뭐여. 스마트도시에.

세종시주민 2020-05-28 13:11:53
비알티 보조노선을 원하는 건 세종시내 이동을 보다 수월하게 하기 위함인데 이건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은 것 같은데요. 대전하고 오송 사이에 세종을 두는 것이 세종에 무슨 이익이 있나 싶네요..... 이 노선은 그저 서울과 대전으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은 위한 것이 아닐까란 생각이 듭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