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시 전국 최초 '전기자전거 지원', 출·퇴근 패턴 바꾸나기존 어울링에 전기공공자전거 200대 신규 도입… 개별 구매비 30만원도 지원
내년 하반기 도입 예정인 세종시 공공전기자전거 모델은 무엇이 될 지 주목된다. (사진=네이버 이미지)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2030년 세종시의 자전거 수단 분담률 목표는 20%. 내년 하반기 전격 도입할 ’(공공)전기자전거‘가 버스와 승용차를 일부 대체할 수 있는 이동수단이 될지 주목된다.

전국 최초 시행인 만큼, 세종시가 대중교통중심도시를 선도하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엄정희 시 건설교통국장은 11일 오전 10시 109회 정례 브리핑을 열고, 자전거 친화도시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2016년 기준(한국교통연구원) 자전거의 통근·통학 수송 분담률이 2.25%에 그치고 있고, 자가용 점유율이 85%에 달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했다. 명실상부한 대중교통중심도로로 나아가겠다는 전략이다.

공공자전거(어울링) 대수는 초기 모델 735대(72개 대여소)에다 뉴어울링 740대까지 총 1475대다. 올해 말이면 1700여대, 내년 500대 추가 보급까지 2200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엄정희 세종시 건설교통국장이 11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제공=세종시)

각 가정별 자전거와 공공자전거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 토대를 마련했다면, 내년 시행될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원 및 공공전기자전거 신규 도입은 수단 분담률 20% 진입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도입시기는 늦어도 내년 하반기로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세부 기종 ▲대여 및 충전 방식 ▲운영방안 ▲관련 조례안 마련 등 세부내용을 다듬어가고 있다.

보조금 지원 대상은 큰 틀에서 1년 이상 세종시에 주소를 둔 만 19세 이상 성인 300명으로 정했고, 대상 지원액은 최대 30만원 선이다. 공공전기자전거는 총 200대를 신규 도입한다.

전기자전거 도입 시, 시민 90% 이상이 공영자전거를 더 이용할 것이란 대전·세종연구원의 연구결과를 참고했다. 보조금 지원과 공공전기자전거 도입은 매년 이용 추이를 봐가며 확대한다.

지난 8월부터 신규 도입되고 있는 뉴어울링 모습.

더욱이 행정안전부는 지난 3월 22일부터 전기자전거 운행에 관한 법적 기준을 마련했다. 폐달과 동력을 동시 사용해야 하고, 속도가 25km/h 이상이면 동력이 멈추는 모델에 한해 자전거 도로 진입을 허용했다. 부착 장치를 포함한 전체 중량도 30kg 미만으로 제한했다.

지원 인프라 정비도 추진한다. 지역 수리점과 협력, 권역별 자전거 수리센터를 지정·운영한다. 일부 수리 부품에 대해선 일정 금액 지원도 한다. 수리점이 없는 지역은 찾아가는 자전거 수리 서비스를 병행 운영할 예정이다.

중앙정부와 연계한 인센티브 제도 활성화는 좀더 보완을 필요로 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세종시에 처음 도입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제도’를 내년에 본격 시행한다. 자전거와 보행을 이용해 궁극적으로 버스를 갈아타면, 버스요금 인하와 적립 혜택을 부여하는 방식이다.

다만 같은 티머니 교통카드이나 공공자전거 대여에 이용하는 카드와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카드간 호환은 숙제다. 호환이 되면, 적립금을 공공자전거와 버스에 동시 활용할 수 있다.

엄정희 국장은 “전기자전거 보조금 지급과 공공형 도입은 전국 최초 선도 사례”라며 “자전거 수단 분담률 20%의 친환경 대중교통중심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의지의 표현이다. 안전성 문제 등을 합법화 과정에서 일부 검토됐으나 좀 더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세종시 어울링 초기 모델.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