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주)연합뉴스, '세종시 진출' 노크
상태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주)연합뉴스, '세종시 진출' 노크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1.04.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와 (주)연합뉴스간 1일 양해각서 체결... '세종 연합미디어센터’ 건립 협력키로
.본사 일부 기능 이전 방식... 미디어산업 활성화와 지역사회 발전에 상호 협력 약속 
ⓒ(주)연합뉴스가 세종시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을 전개한다. ⓒ(주)연합뉴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MBC와 KBS, YTN, 한겨레신문에 이어 이번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사장 조성부). 국회 세종의사당 나비효과가 언론계의 새로운 움직임을 견인하고 있다. 

㈜연합뉴스도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예정지(S-1생활권)와 연계된 ‘국회 타운안’ 그리고 그 안의 ‘(가칭)제2의 언론단지’ 진출을 노크한다.  

세종시와 ㈜연합뉴스는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가칭)세종 연합미디어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br>
세종시와 (주)연합뉴스간 협약식 체결 모습

국회 타운 인근 언론단지 조성을 염두에 둔 협약으로, 이 과정에서 양 기관간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기로 했다. 

시는 앞으로 ‘세종 연합미디어센터’의 안정적 건립을 위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연합뉴스는 센터 건립과 ‘세종시=행정수도’ 완성과 지속 성장에 적극 기여하기로 했다. 또 미디어산업 활성화를 통한 지역사회 발전에도 공동 협력키로 했다. 

서울 본사 전체 이전 방식은 아니다. ‘세종 연합미디어센터’에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 연합인포맥스 내 일부 기구를 전진 배치하는 한편, 또 다른 언론기관 및 언론 유관 기관 유치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추진으로 세종시가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넘어 대한민국 행정수도로 한 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며 “세종이 정치·행정수도에 걸맞은 미디어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세종연합미디어센터 건립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은 “세종 연합미디어센터는 세종시에 위치한 정부 각 부처, 앞으로 이전하게 될 국회 등을 대상으로 정치‧행정 관련 주요 뉴스를 생산하는 중심지이자 중남부권 지역취재의 전진기지로 활용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토균형발전과 지방분권 및 지역문화 활성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연합뉴스는 최근 2~3년 사이 지역본부를 중심으로 어진동 언론단지 1필지 매입에 나서던 중 최근 변화된 환경에 맞춰 행선지를 '국회 타운' 인근으로 선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