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공간 부족, 2022년 신청사로 해소?
상태바
정부세종청사 공간 부족, 2022년 신청사로 해소?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06.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11개 기관(2876명), 민간 건물 둥지… 사무실 전용면적만 4만 794㎡
신청사, 행안부‧인사처‧과기부 중심 수용… 추가 건립요인 등 다양한 변수 여전
행정안전부의 주요 부서들이 24일부터 둥지를 트는 어진동 방축천변 KT&G 건축물 전경.
행정안전부의 주요 부서들이 어진동 방축천변 KT&G 건축물에 임시 둥지를 틀고 있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2022년 하반기 정부세종 신청사가 문을 열면, ‘정부부처 공간 부족’ 문제는 완전 해소에 이를까. 

현재 시점만 놓고 보면 그렇다. 변수가 없는 건 아니다. 

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1~3단계와 나성동 정부세종2청사에 입주하지 못한 공직자는 현원 기준 2876명으로 집계됐다. 민간 건물에 임시로 들어가 있는 기관 종사자들 규모다.  

정부세종 신청사는 최소한 행정안전부(1032명)와 인사혁신처(405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987명) 수용에는 무리가 없을 규모로 분석된다. 신청사 자체가 이들 수요를 우선 고려해 설계됐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달 25일부터 어진동 파이낸스센터빌딩(II)로 순차 이전하게 된다. 1000여명 조직이다보니, 지역 상권활성화에 톡톡히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어진동 파이낸스센터빌딩(II)에 자리잡고 있다. 

다만 정부세종청사 공간 부족에 따라 민간 건물에 나와 있는 나머지 기관 수용은 불투명하다. 

국가보훈처와 공정거래위원회, 환경부, 국토부, 해양수산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소방청의 일부 부서 인원도 452명에 달한다. 

천안시 18번 확진자인 공직자 A 씨가 근무 중인 어진동 인사혁신처 전경. (사진=정은진 기자)
인사혁신처는 어진동 세종포스트빌딩에 자리잡고 있다. (사진=정은진 기자)

신청사가 당장 완공돼도 공간 부족을 완전히 해결하기 어렵단 뜻이다. 여기에 추가적인 변수가 있다. 

하나는 세종시로 이전하지 않은 정부부처의 미래 이전 수요다. 

정부서울청사 또는 과천청사에 잔류한 ‘여성가족부’와 ‘감사원’, 정부대전청사의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기관의 세종시 이전이 확정될 경우, 청사 추가 건립 요인이 될 전망이다.  

2022년 3월 지방선거 및 대통령 선거 국면과 맞물릴 경우, 이전 가능성은 충분하다. 

한창섭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여성가족부 등 추가 기관 이전이 이뤄지면, 청사 추가 건립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현재 이 같은 변수까지 고려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으로 오피스텔 등 민간 건물의 공실 장기화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재 11개 기관에 걸쳐 2876명이 사용하는 민간건물 사무실 전용면적만 4만 794㎡에 달한다. 해당 기관들이 갑작스레 민간 건물을 빠져 나갈 경우, 시장 충격은 불가피한 현실이다. 앞으로 2년 사이 공실 문제가 일정 수준까지 개선되지 않는 한 그렇다. 

행안부 관계자는 “세종시 신도시 오피스텔 공실이 장기화되고 있는 마당에 무조건 이전만을 고집하긴 힘들 것”이라며 “또 다른 청사 신축이 효율적일지도 따져봐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간 상권과 오피스텔이 활성화되는 시기에 맞춰 ‘청사 재배치’를 고려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2022년 8월 본 모습을 드러낼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2022년 8월 본 모습을 드러낼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신청사가 건립돼도 공간 부족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이와 함께 정부세종 신청사 입주기관이 확정되지 않았단 사실도 전했다.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청사로 우선 입주한다는 보장이 없다는 뜻이다. 일각에선 컨트롤타워 성격의 국무조정실과 기획재정부 등이 신청사로 입주할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진영 장관은 “아직 2년의 시간을 남겨두고 있다. 제반 여건과 상황을 보고 신청사 입주기관을 선정하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