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비효율, 특단의 대책 절실
상태바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비효율, 특단의 대책 절실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10.0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이은권 의원, 8일 세종시 국감서 지적… 탑승인원 1623명에 연간 76억원 투입 개선해야 
정부세종청사 공직자 1500여명은 여전히 매일 통근버스에 몸을 싣는다. 고단한 일상인 만큼, 지역 사회의 폐지 주장을 '지역 이기주의'로 받아들인다.
정부세종청사 공직자 1500여명은 여전히 매일 통근버스에 몸을 싣는다. 고단한 일상인 만큼, 지역 사회의 폐지 주장을 '지역 이기주의'로 받아들인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정부세종청사와 수도권 및 인근 지역을 연결하는 통근버스. 세종시 건설 취지에 역행하는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정감사에서 또 다시 제기됐다. 

올 상반기 시민사회 목소리가 강력히 터져 나오면서 행정안전부가 일부 조정안을 내놨지만, 여전히 미진하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자유한국당 이은권(대전 중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회의원은 8일 오전 10시 대전시청에서 열린 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지적을 했다. 

전체 68대 중 수도권으로 45대, 세종권으로 23대를 운행하는 현실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탑승인원만 봐도 수도권 973명, 대전 등 인근 지역 650명, 세종시 내부 70명 등 모두 1623명에 달하고 있는 현실을 전했다. 

이래서야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을 상징하는 세종시가 제대로 건설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의 표현이다. 

월요일과 금요일에는 평균 탑승자보다 더 많은 1842명, 1778명이 세종을 빠져 나가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말 인구가 줄어드니 상권 공실이 더욱 심화되는 등 사회적 문제가 커지고 있다는 인식과 궤를 같이한 분석이다. 

이은권 국회의원이 8일 국정감사에서 세종청사 통근버스 문제를 꺼내 들었다.
이은권 국회의원이 8일 국정감사에서 세종청사 통근버스 문제를 꺼내 들었다.

이은권 의원은 “세종시 기능강화와 세종시 중심근무 환경조성을 저해하는 통근버스 증차를 막아야 한다”며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 요인을 고려하더라도) 지난해보다 증가한 68대를 운행하고 있어 이율배반적 정책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올해 정부의 통근버스 예산 106억원 중 세종청사 통근버스가 76억원(72%)을 차지하는 문제점도 적시했다. 

그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선 수도권 통근버스 감축 또는 폐지안까지 요구해야 한다”며 “세종시가 더 이상 불꺼진 ‘신도시’란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대책마련에 고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