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통근버스 개선안’, 지역 요구 일부 화답
상태바
행안부 ‘통근버스 개선안’, 지역 요구 일부 화답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07.0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포함 지역언론·단체 한 목소리 개선 촉구… 첫마을 노선 전면 폐지 등 눈길
2021년 하반기 정부세종 신청사가 들어설 세종청사 통근버스 임시 정류장 전경.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본보를 포함한 다수의 언론, 시민사회단체까지 한 목소리를 외친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운영안’ 개선.

행정안전부가 1일 하반기 공무원 통근버스 운영계획 변경·적용으로 이 같은 요구에 일부 화답했다.

수도권부터 살펴보면, 탑승률이 저조한 백석역과 화정역, 부평역과 송내역, 온수역 2개 구간을 통합하고 화~금 출근버스 2대를 줄였다. 같은 구간 월~목 퇴근버스 2대도 함께 감축했다. 금요일 신도림과 불광역, 대모산 퇴근버스도 각각 1대 줄여 1대만 운영한다.

타 노선과 형평성 및 예산 문제가 제기된 ▲금요일 양재역과 사당역 심야 퇴근버스 2대 ▲월·금 인덕원 조기 출근버스 1대 ▲화~금 조기 출근버스 양재역 1대 ▲금요일 조기 출근버스 사당역 1대는 우등에서 일반으로 등급을 낮춰 운행한다.

운전기사의 야간 시간대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심야 퇴근버스 운행시간도 당초 밤 10시에서 밤 9시 30분으로 30분 앞당기기로 했다. 양재역 2대와 사당역 2대, 대전 둔산권 1대에 적용한다.

다만 유연근무제 적용에 따라 양재역 방향 조기 퇴근버스 3대는 4대로 1대 증차·운행한다. 유연근무제 조기 퇴근버스는 금요일 오후 4시 30분~오후 4시 50분에만 탑승객을 맞이한다. 배차간격은 간혹 탑승하지 못하는 일이 있다는 민원을 반영, 5분에서 10분으로 늘린다.

행안부의 1일 변경 운행안 시행과 함께 일부 노선들이(빨간색 표시) 축소 또는 폐지됐다.

대전과 세종권은 대중교통 서비스 호전에 따라 일부 노선 감차 및 폐지를 단행한다.

▲대전 노은~세종청사 출근 8대→5대 ▲대전 둔산~세종청사 출근 6→4대, 퇴근 4→3대 ▲조치원~세종청사 출근 5대→3대 등이 핵심이다.

지난 2014년부터 끊임없는 폐지 논란에 직면한 차로 10분 이내 거리의 첫마을~세종청사 출근 3대와 퇴근 1대, 조치원역 출근버스 1대는 전면 폐지된다.

어진동 정부세종청1청사와 나성동 정부세종2청사간 출근 셔틀버스도 없앤다. 기존 출근버스가 2청사까지 운영하는 방향으로 대안을 찾았다. 오후 6시부터 오후 6시 20분까지 퇴근버스 5대는 그대로 운영한다. 

출·퇴근이 아닌 개인 출장이나 사적 이유에 의해 무임승차하던 일부 공직자 관행도 개선키로 했다.

통근버스 이용 시 공무원증과 청사출입증 등을 지참토록 했는데, 이번 조치가 제대로 이행될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도 이 같은 신분증 확인 절차는 공지됐으나, 실제 현장에선 달랐기 때문이다.

행안부는 이번 조치로 지역 사회의 폐지 또는 개선 요구에 일부 화답한 것으로 평가된다. 대전~세종, 세종시 내부 폐지노선 수요가 대중교통 활성화에 일부 기여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다만 이번 변경안에 상당한 수준의 폐지를 요구해온 시민사회단체가 어떻게 반응할 지가 주목된다.  

한편,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통근버스는 2013년 일평균 88개 노선 운영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 52개, 지난해 36개로 줄다가 올해 다시 45개로 다시 늘었다.

투입대수는 수도권 기준으로 2012년 93대에서 2014년 174대로 증가하다, 2017년 84대, 2018년 65대, 올해는 74대를 운영해왔다. 이에 투입되는 예산은 76억원으로 확인됐다. 정부서울청사(13억여원)와 과천청사(약 9억원), 대전청사(5억여원), 대구·광주·경남 지방 합동화청사 총액(2억여원)보다 2.6배 가량 많다.

하반기 변경안 시행으로 약 10대 감축이 이뤄진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