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상권 살리기’ 직접 돌파구 찾는다
상태바
‘세종 상권 살리기’ 직접 돌파구 찾는다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09.12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특집 : 힘내라 소상공인] ① 생활권별 상권 활성화 절실, 자구책 마련 총력

세종시 추석 명절상에 올릴 최대 지역 이슈를 꼽으라면, 단연 상권 문제다. 전국 최고 수준의 상가 공실률과 잇따른 폐업 현상으로 소상공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행복도시건설청과 세종시 등 관계 기관의 대책 추진과 동시에 직접 상권 살리기에 나서려는 움직임도 시작됐다.

생활권별 상권 활성화 축제 개최, 점포 밀집 지구 추진 등이 그 예다. 세종시와 시민, 상가주들이 도시 발전과 상생 측면에서 이 움직임을 응원해야 하는 이유다.

또 다른 변화도 있다. 내년 3월 첫 도입되는 지역화폐다. ‘(가칭)세종사랑상품권 발행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은 지난 10일 세종시의회 제57회 임시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

모두 긍정적인 흐름들이나 실제 상권 활성화에 얼마나 기여할 지는 미지수다. 

이에 본지는 <추석 기획 : 힘내라 소상공인> 특집으로 세종시 상가 활성화 대책과 자구책 마련 움직임, 지역화폐 도입 방향과 기대 효과 등을 두 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편집자 주>

 
<추석특집 : 힘내라 소상공인>

① ‘세종 상권 살리기’ 직접 돌파구 찾는다

세종시 내 감성주점이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사진은 나성동 상권 일대.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시 소상공인들이 좌절감에 머물지 않고 자구책 마련에 힘을 쏟고 있다.

12일 세종시와 지역 소상공인들에 따르면, 한솔동과 나성동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점포 밀집 상점가 지정 추진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상점가는 2000㎡ 이내 30개 이상의 점포 밀집지구를 말한다. 유통법 제5조에 따라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정할 수 있다.

상점가로 인정되면,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시설 현대화, 경영혁신지원, 주차환경 개선,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등록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정부의 상점가 활성화 공모 사업 신청 자격이 주어지는 등 각종 지원 가능성도 확대된다. 올해 기준 중기부는 주차환경 개선, 특성화 시장 육성, 복합 청년몰 등 11개 사업 분야, 총 530여 곳을 지원하고 있다.

한솔동 등 일부 동지역에서는 분산된 상가번영회 등의 조직을 하나의 상인회로 통합하는 과정에 있다. 공모 준비 등 단합된 목소리를 내기 앞서 통합된 조직을 만드는 것이 우선적이라는 판단에서다.

박형민 시 경제산업국장은 “현재 세종시 내 상점가로 지정된 지구가 없어 각종 이벤트, 홍보, 마케팅, 컨설팅 등 사업 지원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나성동과 한솔동을 중심으로 상점가 지정 협의를 하고 있고, 상인회 등 상인조직 설립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점포 밀집지구 지정 추진, 한계 봉착

현행법에 따르면, 상점가는 2000㎡ 이내 30개 이상의 점포 가로 또는 지하도 내 30개 이상의 도매점포‧소매점포 또는 용역점포가 밀집해 있는 지구를 말한다.

일정한 지구에 점포가 30개 이상 밀집해있어도 음식점(요식업)이 주를 이루는 먹자골목이나 도매‧소매‧용역업 이외 다른 업종들이 다수인 경우는 상점가 등록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솔동 소나무2 공인중개사 사무소 허송 대표는 “현행법상 상점가 지정은 전통시장 위주고, 신도시 상가 상황과도 맞지 않아 현실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업종이나 점포 수 등 기준에 있어서 제도적인 문제가 함께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상점가 등록 요건에서 업종 제한을 없애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발의한 일은 고무적이다.

도매‧소매점포 및 용역점포의 수를 기준으로 하는 상점가 등록 요건을 업종 구분 없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모든 점포 수로 변경하는 것이 법안의 골자다. 법이 통과되면, 전통시장 외 신도시 내 상권도 밀집 점포 지정이 다소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 더딘 상가 실태조사, 직접 팔 걷었다

올해 초 폐업한 정부세종청사 인근 BRT변 상가에 붙은 임대 현수막. 지난 2년 여 간 반찬가게로 운영됐다.
정부세종청사 인근 BRT변 상가에 붙은 임대 현수막. 지난 2년 여 간 반찬가게로 운영됐으나 올해 폐업했다.

세종시는 생활권별 발전 시기에 따라 상권이 옮겨가는 특성을 보이고 있다. 행복도시건설청 등 정부의 구체적인 실태 조사가 이뤄지거나 공개되지 않자, 최근 직접 나선 곳도 있다.

제일 처음 상권 이동 현상을 겪는 등 어려움에 봉착한 한솔동이다.

세종시에서 집계한 휴게음식점, 일반음식점 등이 포함된 식품위생업소 신규·폐업 현황을 보면, 동별 상권 실태를 짐작할 수 있다.

2017년 한 해 기준 한솔동은 31곳이 신규 영업 신고를 했지만, 같은 기간 22곳이 폐업을 신고했다. 이듬해에는 27곳이 영업 신고를 하고, 23곳이 폐업을 신고했다. 올해는 9월 현재까지 16곳이 신규 영업 신고를, 15곳이 폐업 신고를 마쳤다.

열고 닫는 비중이 별반 차이가 없다는 건 그만큼 생존이 쉽지 않은 상태로 진단된다. 신도시 상권 중 가장 안좋은 페이스로 분석된다. 한솔동 관계자들이 직접 실태조사에 나서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선 배경이 여기에 있다. 

아름동도 마찬가지다. 2017년 54곳이 신규 영업 신고를, 25곳이 폐업 신고를 했고, 2018년에는 68곳이 개업, 27곳이 폐업했다. 올해는 9월 기준 36곳이 신설, 24곳이 폐업했다. 사정은 한솔동보다 낫지만, 신규 영업 신고 대비 폐업 점포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한 나성동의 활성화율이 가장 좋다.  

2017년 기준 97곳이 영업 신고를, 16곳이 폐업 신고를 했다. 이듬해 2018년에는 140곳이 신규 영업을 신고했으며 19곳이 폐업 신고를 마쳤다. 올해는 9월 기준 117곳이 신규 영업을 시작했고, 30곳이 폐업했다.

안찬영(42·지역구 한솔동) 세종시의회 부의장은 “한솔동을 대상으로 실시한 상가 실태 조사 결과가 조만간 마무리될 예정”이라며 “세종시 내 최초로 상가와 관련된 실질적인 데이터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차별 상가 생존율과 ㎡당 평균 임대료까지 구체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상권 분석, 정보 공유, 포괄상권으로서의 업종 대책 등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생활권별 이색 상권 축제 ‘주목’

아름동 상권 활성화를 위해 처음 열린 '달빛축제'.
아름동 상권 활성화를 위해 처음 열린 '제1회 달빛축제' 모습.

생활권별 상권 활성화 축제도 최근 나타난 자구책 중 하나다. 정부와 지자체에 기댈 수 있는 요소가 많지 않은 현실을 드러내고 있어 뼈아프나, 스스로 나선 모습 자체가 고무적이다.  

지난 달 두 차례에 걸쳐 개최된 도담동 ‘도담도담축제’는 도담동주민센터가 주최하고 도담동상가발전협의회가 주관해 열렸다. 최근 침체된 도담동 먹자골목 살리기의 일환이다.

지난 7월 열린 아름동 ‘제1회 달빛축제’도 비슷한 맥락이다. 아름동 해피라움 상가 일대 달빛광장 공간을 매개로 축제 기획 단계부터 ‘상권 활성화’를 목적으로 기획했다.

조치원로 청준문화제 역시 침체된 조치원읍 경제 상권을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조치원로 청준문화제 역시 침체된 조치원읍 경제 상권을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난달 개최된 조치원읍 ‘조치원로 청춘문화제’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먹거리 종류를 주전부리 수준으로 간소화하고, 방문객과 상가와의 단절을 최소화하는 공간 배치로 기획됐다.

시도 지난 7월 상권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며 발맞추고 있다. 소상공인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내년 생활권별 경영·상권실태, 공실률, 임대료, 창·폐업률 등 체계적인 실태 조사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박형민 시 경제산업국장은 “상인회 등 상인조직 설립을 지원하고, 상점가 지정, 중기부 지원 사업 응모 등 상권 활성화 대책을 실행할 것”이라며 “올해 12월 전반적인 상권 실태조사 연구 용역을 위한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의회도 이 같은 흐름에 동참하며 측면 지원 사격에 나서고 있다. 아래로부터 시작된 상권 활성화 움직임이 암울한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불씨가 되어 활활 타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