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회일반
이해관계 충돌, 충청권 사분오열… 행정수도 개헌 위기 맞나대전 택시업계 13일부터 조직적 반대 운동 본격화, 버스는 교통공사만 슬로건 부착
'세종시=행정수도 개헌'을 놓고 세종택시 282대와 대전택시 100대가 상반된 구호를 내걸고 운행 중이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행정수도’ 개헌이 충청권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지만 다양한 이해관계가 충돌하면서 여론을 결집시키지 못하고 있다.

우선 대전 택시업계의 ‘세종시=행정수도’ 개헌 반대 운동이 기정사실화 된 분위기다.

9일 대전 택시업계 등에 따르면, 오는 13일부터 대전지역 전체 택시 8867대가 ‘세종시=행정수도 개헌반대’ 스티커를 부착하고 운행을 시작한다.

대전 택시업계는 앞서 “한정된 공동구역을 지정해 최소한의 대기시간을 보장하고 귀로영업을 보장해 달라”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세종시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에 조직적으로 반대하겠다고 경고했었다.

이미 지난달 26일부터 법인택시 100대에 ‘세종시=행정수도 개헌반대’ 스티커를 부착하고 운행을 시작했다.

대전 택시업계는 지난 6일 서울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행정수도 개헌 대토론회’에서도 반대 목소리를 내며 찬물을 끼얹은 바 있다.

보다 심각한 문제는 충청권 택시업계와 공조해 행정수도 개헌 반대운동을 확산시켜나갈 태세라는 데 있다. 충북 택시는 7000여대, 충남 택시는 6374대다.

특히 충북은 청주택시(4146대)의 공동사업구역 조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세종시도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으나 뾰족한 수는 없다.

당장 세종시 택시업계가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고, 세종~대전 간 공동 사업구역 요구 등이 규모와 형식면에서 전례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춘희 시장은 “현행 법령 체계에선 관할 구역 영업이 원칙”이라며 “감차 상황에 직면한 대전 택시업계 입장에선 불가피한 선택일 수 있지만 (공동 사업구역 요구는)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세종시는 대전시와 현실적인 대안 찾기에 나서고 있다. 지난 달 이미 대전시로부터 협조 공문을 받은 만큼 조만간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상호 윈윈할 수 있는 대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 행정수도 개헌을 볼모로 한 움직임은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지 못한다”며 대전 택시업계의 조직적인 반대 움직임을 경계했다.

세종시 안에서도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대전과 청주의 공동사업구역 조정 신청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 세종택시업계와 시 산하기관인 세종도시교통공사가 운행하는 버스에만 ‘행정수도 개헌, 세종으로 완성’ 스티커가 부착돼 있는 것. 세종교통이 운행하는 시내버스 250여대에서는 슬로건을 찾아볼 수 없다.

세종시와 세종시 유일한 시내버스회사인 세종교통이 각종 법적 분쟁을 치르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시민 A씨는 “충청권이 한 마음 한뜻으로 행정수도 개헌을 요구해야 하지만 다양한 이해관계가 상충하면서 여론이 결집되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다”고 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최근 전국 순회 홍보차량이 대도시를 돌며 행정수도 개헌 홍보활동을 시작했다”며 “이런 흐름을 타고 충청권 택시와 버스 전체가 ‘세종시=행정수도 개헌 찬성’ 여론을 결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금개구리 2017-11-09 23:04:40

    중앙공원 금개구리 한마리도 처리못하면서 행정수도완성주장하면
    지나가는 황소개구리가 배꼽 빠지게 웃다갑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