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현장포착]세종 집결한 민주노총 화물연대, 세종시와 충돌
상태바
[현장포착]세종 집결한 민주노총 화물연대, 세종시와 충돌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9.2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민주노총 화물연대 금남면 밀다원 공장 앞에서 집회...세종경찰청 강력 대응
23일 민주노총 화물연대 본부가 진행한 SPC삼립 세종공장(밀다원·밀가루 제조공장) 결의대회 현장에서 세종경찰이 강력 대응하고 있다.  ⓒ정은진 기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23일 민주노총 화물연대 본부가 진행한 SPC삼립 세종공장(밀다원·밀가루 제조공장) 결의대회 현장에서 노조원들과 이를 강력대응 하려는 세종경찰의 충돌이 있었다. 

세종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세종시의 한 도로에서 배송 중인 화물연대 비노조원이 노조원들에게 집단 폭행과 더불어 배송을 막는 등의 신고에 따라 경찰력이 투입됐다.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세종에서 집회를 예고하자 당국이 집합금지명령을 발동하고 경찰도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다. 현재 세종시의 집회 참석 인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적용에 따라 49명으로 제한된다. 

노조 측은 이날 결의 대회에서 SPC 그룹의 노조 파괴 중단과 더불어 과도한 업무량 개선, 부당 해고 철회 등을 촉구했다. 

세종시 금남면 밀다원 안에서 집회를 진행중인 화물연대. 그들은 SPC삼립을 대상으로 노조 파괴 중단, 부당 해고 철회 등을 촉구했다.  ⓒ정은진 기자
세종경찰청에서 출동한 경찰은 금남면 밀다원 공장 주변 2~3km를 에워싸고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집회를 저지하고 있다. 세종시의 집회 참석 인원은 49명이다. ⓒ정은진 기자

해당 집회가 진행됨에 따라 경찰은 20개 중대 1300여명의 기동대원과 버스 60여대를 투입해 해산조치 등 강력 대응을 진행했다. 

직접 가본 현장에는 집회 신고 장소 진입로에 양방향으로 검문소도 운영해 진출입을 통제 중이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 2일 진행된 호남지역 빵과 재료 운송 거부를 15일경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다. 이로 인해 SPC그룹의 대형 프랜차이즈 제과점의 빵과 재료 배송에 차질을 빚는 등 각종 문제가 빚어지고 있다. 

세종시경찰청의 이같은 대응으로 화물연대는 24일 청주 공장으로 방향을 틀어 이틀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직접 가본 현장에는 경찰들이 집회 신고 장소 진입로에 양방향으로 검문소를 운영, 진출입을 통제 중이었다.  ⓒ정은진 기자
밀다원으로 들어가는 진출입로를 통제중인 세종 경찰 ⓒ정은진 기자
세종시 금남면 밀다원 안에서 집회를 진행중인 화물연대. 그들은 세종경찰에 저지당하자 청주 공장으로 집회 방향을 틀기도 했다. ⓒ정은진 기자
이날 경찰은 20개 중대 1300여명의 기동대원과 버스 60여대를 투입해 해산조치 등 강력 대응을 진행했다. ⓒ정은진 기자
세종경찰청에서 투입된 경찰들이 밀다원으로 들어가는 진출입로를 통제중이다. ⓒ정은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