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의원 투기 비위, 민주당 세종시당 입장은
상태바
세종시의원 투기 비위, 민주당 세종시당 입장은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5.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당 "부동산 투기관련 반성 통감, 의혹 확인 후 공청과정에서 불이익 줄 것"
세종시의회에도 자정적 혁신 당부
민주당 시당 윤리심판원이 최근 비위 의혹에 직면한 3명 시의원에 대한 1차 처분 결과를 9일 공표했다. (제공=민주당 시당)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최근 LH 투기사태에서 촉발된 세종시 관련 공직자들의 투기. 경찰청의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 현재 민주당원인 세종시의원 A 씨와 지인 B씨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이 중 A 의원은 민주당원으로 활동하며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현 대통령) 후보 세종시 선거연락소장,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사무처장을 맡아 왔고, 2018년 지방선거에 당선 후 세종시의회 입성 등의 이력을 갖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민주당 세종시당이 입장을 전해왔다.

시당은 "최근 LH 투기사태를 발단으로 공직자들의 투기와 관련된 시민들의 윤리적 잣대가 더욱 엄중해져 가고 있는 지금, 그동안 보여왔던 자정의 노력이 시민들의 눈높이에 아직은 요원하다는 점에 대해서 먼저 깊은 송구함을 전해 드린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의회 의원들의 토지취득 과정에서 제기되었던 공무상 이해충돌 등 투기와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윤리심판원을 통해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수사 권한 등이 없는 한계상황에서 시민들이 만족할 만큼의 결과를 도출해 내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 깊은 반성으로 통감한다"고 말했다. 

시당은 "아직은 수사 중인 사안으로 실체적 진실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지만, 많은 의구심을 갖는 시민들 앞에 향후 입장에 대해서 말씀드린다"고 설명을 이어갔다. 

차성호 의원이 지난 2005년 구매한 연서면 와촌리 부지 전경 ⓒ정은진 기자<br>
스마트산단 주변 투기 의혹으로 4일 구속영창 청구된 세종시의회 A 의원 소유의 토지

시당은 부동산 투기와 관련된 문제를 해결키 위해, 의혹이 확인된 시의원들에 대해서는 평가시스템을 대폭 강화하고 향후 공천 과정에서 확실한 불이익이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단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문제뿐 아니라 당내에 축적된 여러 형태의 악습과 불공정을 혁파하기 위하여, 시당위원장이 직접 참여하여 혁신안들을 구성해 나갈 계획"이라며 "시당의 혁신안과 관련해서는 당내의 의견은 물론, 시민단체들과의 소통 구조를 적극적으로 확립하여 시민들과 함께 혁신적 과제를 연대해 나갈 수 있는 방안들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시당은 투기 부패로 얼룩진 세종시의회에도 자정적 혁신을 당부했다. 

시당은 "시민들이 납득 할 수 있는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시당 뿐 아니라 시의회 내부로부터의 자정적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 세종시의회도 세종시당과 함께 자기로부터의 혁신을 명확하게 보여줄 수 있는 자정적 실천을 함께 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들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 의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 그 법적 책임의 여부를 떠나 도덕적 흠결과 실망감을 안겨준 부분에 대해서 깊은 마음으로 사과드리며, 모든 허물에 대해서 시민들 앞에 투명하게 그 책임을 밝히고, 탈바꿈하는 모습으로 답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일부 세종시민단체는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세종LH투기진실규명시민행동, 세종건강한학부모회, 클린세종구현시민연합은 4일 11시 30분 세종경찰청 앞에서 부동산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세종시 공직자들의 엄정 수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그들은 경찰청의 부동산투기의혹에 대한 수사결과 현재 2명의 공직자에게만 구속영장이 청구된바, 부동산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공직자를 전원 수사하고 스마트 산단 외에 개발지역에 대해서도 투기조사 시행을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