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무너진 부강면~금남면 '부용가교', 정상화 지연
상태바
무너진 부강면~금남면 '부용가교', 정상화 지연
  • 박종록 기자
  • 승인 2020.08.2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정밀 진단 통해 최종 처리방안 찾기 나서
부강면 금호리 도로 침수, 연동면 명학산업단지 진입도로 사면 유실 정비는 마무리
부용가교 파손. 금남면 부용리 쪽 연결부가 끊어진 모습이다.(제공=세종시)
부용가교 파손. 금남면 부용리 쪽 연결부가 끊어진 모습이다.(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박종록 기자] 무너져내린 부강면~금남면 사이 금강을 가로지르는 '부용가교'와 연동면 명학산업단지 진입도로.

세종시가 장마와 태풍을 거치며 훼손된 도시 인프라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달 19일부터 지난 8월 12일까지 계속된 긴 장마가 부강면 금호리 도로 침수와 부용가교 파손, 연동면 명학산업단지 진입도로 사면 유실, 포트홀 등 곳곳에 피해를 가져왔다. 

부강면 금호리 정비는 신속히 추진됐으나, 부용가교의 차량 통행은 여전히 불가능한 상황이다. 부용가교 복구는 긴급 정밀 진단을 통해 최종 처리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지난 9일 유실된 연동면 명학산업단지 진입도로 사면 복구는 마무리했다. 

연동면 명학산업단지로 진입하는 입체교차로 램프에 사태가 발생했다.(제공=세종시)
연동면 명학산업단지 진입도로 사면이 일부 유실됐으나 현재는 복구됐다. (제공=세종시)

포트홀 관련 사고를 줄이기 위한 도로 보수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정훈 도로과장은 “이번 호우로 인해 교량과 도로 등의 파손된 시설물을 빠른 시일 내 완전 복구할 것”이라며 “다행히 우리 시는 별다른 태풍 피해가 없었으나 앞으로 발생이 우려되는 태풍 피해에도 시설물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