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석역~정부세종청사역’ 광역철도, 2029년 완공되나?
상태바
‘반석역~정부세종청사역’ 광역철도, 2029년 완공되나?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04.18 11:0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사전 타당성 용역 B/C 0.95 발표… 금남역·터미널역·나성역·세종청사역 신설
아주대 산학협력팀이 수행한 대전~세종 광역철도 연결안 위치도.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대전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광역철도 노선’ 연장안이 탄력을 받게 됐다.

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편익비(B/C)가 0.95로 나타났고, 이는 추진 가능성을 높이는 수치로 분석된다. 완공시기는 2029년으로 설정, 추진될 예정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8일 오전 보람동 시청에서 제135회 정례 브리핑을 열고, 이와 관련한 결과를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5월부터 이달까지 진행한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을 설명했다. 아주대 산학협력팀이 용역 보고서를 작성했다. 

#. 비용·편익비(B/C) 0.95, 사업 추진 탄력 

이춘희 시장이 18일 보람동 시청 브리핑실에서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용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아주대 산학협력팀은 지난 1월 말 대전시 유성구 반석역에서 세종시 대평동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까지 비용·편익비(B/C)를 1.02~1.11로 산출했다. 세부 노선은 ‘반석역~외삼 도시철도 차량기지~KTX 세종역(예정지)~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잇는 구간이다.

시는 예산 규모와 비용·편익비를 감안할 때, 이 노선을 1단계 사업의 최적안으로 고려했다.

이후 정부세종청사까지 노선 연장 여론이 조성되면서, 타당성 용역은 이달까지 지속됐다. 반석역을 출발, 정부세종청사역까지 5개 역 신설 안을 검토했다.

비용·편익비는 0.95로 나타났다. 세종터미널역까지 연결안보다 0.07~0.16p 낮은 수치이나, 철도사업 특성상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 정부세종청사역까지 어떻게 연결하나?

광역철도 지상노선 연결 방안. 비알티 차로가 좌우로 한 차로씩 밀린다.

이번 용역은 대전 유성구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역까지 14km 구간을 대상으로 했다. 대전시 구간의 외삼역과 세종시 구간의 금남역~세종터미널역~나성역~정부세종청사역을 신설하는 안이다.

외삼역에서 금남역(호남고속철 발산고가)까지 구간은 기존 대전~세종 연결도로 중앙부를 지상 노선(4.6km)으로 활용한다. 기존 비알티 전용 도로는 한 차로씩 좌우로 재배치된다.

금남역~정부세종청사역 구간은 지하 터널 노선(9.4km)으로 연결하는데, 금남교 아래 금강 지하부를 지나 직선으로 이어진다.

나성역 위치는 아트센터와 중앙녹지공간, 도시상징광장을 좌우로 고려하고, 정부세종청사역 역시 미래 국립세종도서관과 세종호수공원, 정부세종 신청사(2021년) 이동 수요에 부합하는 지점에 설치할 예정이다. 미래 비알티 환승과 경부선 연결 가능성도 담아낸다.

#. 완공목표는 2029년, 어떤 절차 밟게 되나?

광역철도는 대전~세종 연결도로를 직선으로 통과, 정부세종청사역까지 지하로 연결될 예정이다. 사진은 노선 대상 구간에 속한 대평동 터미널 앞 4거리 전경.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C 노선은 올해까지 예비타당성 검토를 통과, 2025년 전·후까지 13조여원 투자로 완공될 예정이다.

대전~세종 광역철도 건설은 이처럼 가속도를 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번 용역 역시 사업 추진력을 높이기위한 기초 자료 성격이다.

이춘희 시장은 “내년까지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과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반영하는게 우선이다. 그래야 추진이 가능하다”며 “이와 동시에 정부 예비타당성 검토를 진행할 수있도록 노력하겠다. 착공은 빠르면 2024년, 완공은 2029년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당초 세종터미널역까지 연결안은 2025년 즈음 완공으로 제시됐으나, 정부세종청사역까지 지하화 구간이 생기면서 4년 가까이 미뤄진 셈이다.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경우, 총사업비는 1조 548억원 대로 분석되고 있다. 예산 부담은 정부 70%(7383억여원), 지자체 30%(3164억여원)다. 이 산식에 따라 세종시는 2329억원, 대전시는 835억원을 부담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19-04-20 14:18:46
천안까지 오는 전철을 끌어와야지 대전 지하철을 끌어오다니.....에효

환한세상 2019-04-19 08:14:10
!

오민혁 2019-04-18 17:26:04
대전시민과 청사 일부 주복상가를 위한 노선이고 세종시민을 철자히 배제한 노선이라 차후 brt노선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시장이 바뀌면 또 바뀌것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