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산하기관 경영 효율화와 불필요한 세종시 위원회 정비해야”
상태바
“산하기관 경영 효율화와 불필요한 세종시 위원회 정비해야”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2.09.15 14: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의회 김충식 의원, 15일 제78회 정례회 1차 본회의서 산하기관 혁신과 위원회 통폐합 제언
발언하고 있는 김충식 의원(조치원읍, 국민의힘). 세종시의회 제공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세종시의회 김충식 의원(조치원읍, 국민의힘)은 15일 제78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세종시 산하기관 혁신을 통한 경영 효율화와 불필요한 위원회 정비를 촉구했다. 

김충식 의원은 첫 번째 주제인 ‘산하기관 혁신’과 관련해 세종시 산하기관 직원들의 이직과 퇴사가 잦다는 점과 운영진의 비전문성과 일부 도덕성 문제, 낮은 경영평가등급을 언급하며 강도 높은 혁신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정부가 지방공공기관의 운영 효율화와 재무 건전성 제고 등 혁신 추진방향을 발표한 만큼 우리 시도 산하기관에 대한 강도 높은 혁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두 번째 주제로 ‘위원회 정비’와 관한 제언이 이어졌다. 지난 6월 시장직인수위원회에서 발표한 “기능이 중복되고 운영실적이 저조한 위원회, 여건 변화에 따라 존속 필요성이 없어진 위원회 등에 대한 통폐합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을 전제로 위원회 기능의 중복, 관련 예산 증가, 의사결정 지연 등의 문제점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위원회 정비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김 의원은 위원회 정비 방안으로 조례에 근거한 위원회의 경우 원칙적으로 폐지 또는 통합 운영하고 위원 수를 최소화하며, 법령에 따라 설치되었지만 회의 개최 실적이 없는 위원회의 경우 비상설화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 법령 개선 건의를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 2022-09-21 11:22:27
‘산하기관 혁신’과 관련해 세종시 산하기관 직원들의 이직과 퇴사가 잦다는 점' 문화재단, 특히 교통공사가 대표적인 사례. 법인설립 당시 무능력한 경영진, 그리고 그 수하들이 자기들 배만 불리는데 관심있고, 신규채용된 직원들이 바른 말을 하면 직장내괴롭힘으로 회사생활을 어렵게 만들었지. 교통공사는 채용비리, 노동위원회 구제신청 건수도 많고, 폭언/폭행 등 아주 정신나간 집단이다. 아울러 전시장의 낙하산 세력들도 한몫했지. 정말 해당분야 전문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음. 전수조사 철저하게 하시고, 노선권 팔아서 민영화 시킵시다. 영업손실이 법인설립이후 계속이고 누적적자만 60~80억정도야. 시청 교통과는 뭐하냐? 저런 부실공기업 민영화 안시키고? 부탁인데 없애라. 그리고 범죄자들 구속시키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