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 환경부 장관 만나 세종보 존치 요청
상태바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 환경부 장관 만나 세종보 존치 요청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6.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이 정부세종청사에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세종보 존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제공=최민호 당선인 인수위)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이 정부세종청사에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세종보 존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당선인은 22일 환경부 장관과 면담 자리에서 도심 내 친수공간 확보 등 세종보 존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고, 안정적인 담수 확보·처리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면담은 최민호 당선인이 제4기 세종시정의 운영과 관련해 각 기관과의 공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정부 부처로는 지난 14일 이상래 행복청장,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면담자리에서 최민호 당선인은 "세종보는 4대강 사업과는 달리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4대강 사업 이전에 계획된 수중보로, 세종시 건설의 특수성을 고려해 존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당선인은 “세종보 존치를 통해 수량이 확보될 경우 도심 내 친수공간 조성을 통해 시민들에게 위락·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도시의 역동성을 부여할 수 있다”며 세종보 존치를 건의했다.

그러면서 현재 양화취수장 사업으로 환경부가 전액 부담하고 있는 사업비는 세종보 운영 재개와 연계해 수질개선에 집중하는 쪽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가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사업은 세종보 해체 결정에 따른 하천 수위 저하로 유지용수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양화취수장에 용수를 공급하고, 도시관리용수를 확보하고자 추진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화진 환경부장관은 “세종보는 도시건설 차원에서 달리 접근해야 할 측면이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공감한다”며 “앞으로 지역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구체적인 보 처리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최민호 당선인의 성공적인 시정4기 운영을 응원한다”며 “환경부에서도 거기에 필요한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