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소정초 창작 애니메이션, 어울림 프로그램 운영 우수사례 공모전 대상 수상
상태바
소정초 창작 애니메이션, 어울림 프로그램 운영 우수사례 공모전 대상 수상
  • 이준행 기자
  • 승인 2021.12.2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금 서툴러도 괜찮아, 우린 친구니까!’ 창작 애니메이션을 출품
학생부문 창작동영상(UCC) 교육부장관상 쾌거
창작 애니메이션 ‘조금 서툴러도 괜찮아, 우린 친구니까!’의 한 장면(제공=세종시교육청)

[세종포스트 이준행 기자] 소정초등학교가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학교폭력예방교육지원센터가 주관한 ‘2021년 어울림 프로그램 운영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학생 부문 대상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어울림 프로그램은 학교폭력을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개발한 학교폭력예방 교육지원 프로그램으로, 올해 어울림 프로그램을 운영한 전국의 학교와 학생, 교사를 대상으로 공모전(‘21.10.11.~11.12.)이 열렸다.

소정초 6학년 1반 소소행팀(소정초 친구들의 소중한 행복 찾기)은 언어폭력과 따돌림에 슬기롭게 대처하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다룬 ‘조금 서툴러도 괜찮아, 우린 친구니까!’라는 창작 애니메이션을 출품해 학생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창작 애니메이션 ‘조금 서툴러도 괜찮아, 우린 친구니까!’의 한 장면(제공=세종시교육청)

소정초 김도연 학생은 “UCC를 제작하며 평소 무심코 뱉은 말이나 장난처럼 해오던 행동들이 친구를 얼마나 힘들게 하는지 그 장난 또한 학교폭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라며, “주인공의 입장이 되어 학교폭력에 대한 대처 방법을 떠올리며 애니메이션을 만들어보았다”라고 말했다.

신숙 지도교사는 “학생들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들고, 그 안에서 해결책까지 찾아가는 과정에서 함께하는 힘과 진정한 사과와 회복의 중요성을 알게 되어 교사로서 매우 뿌듯했다”라며, “학생들과 많은 고민을 하며 우리가 생각한 메시지가 뜻밖의 좋은 결과로 나타나 교육공동체가 다 함께 기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정초의 ‘조금 서툴러도 괜찮아, 우린 친구니까!’ 작품은 학교폭력예방교육지원센터 누리집에 탑재되어 어울림 프로그램 지도 학습자료는 물론 학교폭력 예방 활동의 자료로 적극 활용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