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조치원전통시장 250주년', 앞으로도 쭈욱
상태바
'세종조치원전통시장 250주년', 앞으로도 쭈욱
  • 장석춘
  • 승인 2020.12.13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18편] 세월은 변해가도 구수하고 넉넉한 인심은 늘 넘쳐나길
세종조치원전통시장 안내 상징물 동판

-시장기 도는 전통시장-

 

이리 가면 순대골목 저리 가면 옹기전길
 

후한 인심 쓰며 흘러온 250년 세월
 

시장기 절로 도니 시름도 내려놓고
 

그곳에선 구수한 사람 냄새가 난다 
 

숨을 쉴 수가 있다

[작품 노트]

 

삶의 애환이 서려 있는 전통시장에는 사나운 인심이 없고 덤이 넘쳐나는 곳이다. 손에 가득한 물건들은 무거울지라도 마음은 흐뭇하다.

 

조치원전통시장이 처음 들어선 지 올해로 250주년이 되었다. 이를 기념하여 옛 장터거리 안내 상징물 동판이 시장 안에 세 군데 설치되어 오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이리 가면 순대골목, 저리 가면 닭전, 어물전, 채소전, 포목전’이라고 이 동판에 적혀있다.

 

1770년(영조 46년)에 왕명을 받아 편찬된 동국문헌비고 향시편에 ‘청주목 조치원장은 4·9일 열린다’는 공식 기록이 있다.

 

세월은 변해가도 전통시장에서 구수하고 넉넉한 인심은 언제나 넘쳐나길 소망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