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치원 봉산2리 '쓰레기 매립지' 진상조사 시급
상태바
조치원 봉산2리 '쓰레기 매립지' 진상조사 시급
  • 김인혜 기자
  • 승인 2020.09.1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평] 정의당 시당, 세종시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 필요
사건 중대성 인지..환경노동위 국정감사 의제 삼을 것
정의당 시당은 24일 김중로 후보 의견을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세종포스트 김인혜 기자] 정의당 세종시당이 조치원 봉산2리 ‘쓰레기 매립지’ 관련 진상조사와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세종특별자치시당(위원장 이혁재)은 지난 9일 논평을 통해 "20여 년 전 연기군 시절 무분별하게 매립한 생활 쓰레기로 인해 마을 20여 가구 주민 중 10여 명이 이미 암과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으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은 매립된 쓰레기 침출수가 지하수를 오염시킨 사실을 몰랐다"며 "수십 년간 이를 음용하고 농작물을 재배하는 등 직‧간접적으로 섭취해 생명을 잃거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또 정화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상당량의 침출수가 현재도 조천으로 흘러가고, 인근 정수장을 오염시킬 수 있다는 점에도 우려를 표시했다.

이런 상황에 마을 주민들은 대책위를 구성해 쓰레기로 오염된 토지 정화 및 폐기물 제거를 시에 요구했다.

조치원읍 봉산리 전경. (제공=세종시)
조치원읍 봉산리 전경. (제공=세종시)

 

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예산 60억여 원을 투입하는 정비계획을 수립했으나, 현재 매립지 위에 세워진 농협 농산물유통센터 이전 문제로 발목이 잡힌 상황이다.

이에 정의당은 "시가 적극적인 대처를 해야 한다"며 센터 이전과 병행해 지하수 음용 금지, 농작물 재배 중단 및 주민생계 보장책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주민들에 대한 건강검진과 질병 치료 대책도 언급했다.

정의당은 "현재까지 상수도 개설이 되지 않은 가구에 대해서는 조속히 상수도를 개설해 취수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생업으로 농작물을 재배하는 곳은 현재 수돗물을 이용하고 있다. 이 또한 시에서 보상을 해야하고, 관련 예산을 수립하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전문가를 포함한 시민 진상조사단을 구성, 쓰레기 매립지 조성 추진과정 등의 당시 자료와 관계자 증언을 수집하고 피해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는 등 진상조사를 주장했다. 

정의당은 "비위생 쓰레기 매립으로 지하수가 오염된 채, 이를 마셔 암 등의 질병이 발병한 것 등의 정확한 인과관계가 밝혀지지는 않았다"며 "그러나 유독 한 마을 주민들의 암 유발 빈도가 높고 각종 질병에 시달리는 정황을 보면, 상당한 수준의 인과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정의당 시당은 "봉산2리 21가구 주민들은 암으로 15명이 사망했고 현재도 20여 명이 원인 불명의 질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며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환경노동위 국정감사 의제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