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세종벤처밸리’ 의혹 해결하라
상태바
세종시, ‘세종벤처밸리’ 의혹 해결하라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7.2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시당, 세종벤처산단 조성사업과 관련해 의혹 제기
주민들이 직접 해명 요구, 세종시와 시행사 측에 관련 자료 요청한 상태
미해결 시 세종벤처밸리 백지화 운동 천명
세종벤처산업단지 불법 세륜장 인허가 여부 의혹이 있는 무분별 산림 훼손 현장 모습. (제공=정의당)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세종시 전동면 심중리에 조성되는 세종벤처밸리 산업단지와 관련해 주민들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정의당 시당은 27일 논평을 통해 ‘세종벤처산단조성사업’과 관련해 4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세종벤처밸리 산업단지는 2017년 12월 28일 산업단지 계획이 고시돼, 현재는 개발구역 내의 토지사용을 둘러싸고 주민들과 갈등 상황 중이다.

정의당은 “사업시행자와 세종시가 해당 지역 토지의 50% 이상을 확보했다고 하나,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토지 소유면적을 합산하면 58%에 해당한다”며 “토지 사용동의서 일부의 허위 작성 가능성이 있어 토지 조서를 공개를 요청했으나, 개인정보보호 차원에서 정보공개가 불가하다”는 첫 번째 의혹을 제시했다.

또한, 사업시행자가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할 당시인 2017년 8월에 SK건설이 29000주를 취득하고 주식가격 2억 9천만 원 납입과 관련한 두 번째 의혹과, 사업 실시계획 승인 전 선수금을 받는 등 분양사업과 관련한 세 번째 의혹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은 SK건설과 국토부에 관련 사항과 관련해 자료를 요청한 상태다.

정의당은 세종시가 ‘청약의 증거금’ 등의 애매한 표현으로 위법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있다며, 세종시와 관련업체의 정확하고 분명한 해명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실시계획이 승인되기 전, 사업시행자가 마을 입구에 세륜장을 설치한다는 명목으로 산림 파괴 후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사업추진단계에 비춰봤을 때 이는 상식 이하의 행위이며, 이에 대해 세종시청 담당 부서에서도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고 있다”며 “전동면 심중리 내 일부 산림이 훼손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 세종시에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시당은 “이러한 의혹이 해소되기 전에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해당 주민들의 반발을 증폭시킬 뿐”이라며 “이런 상황 가운데 세종시가 사업시행자인 주식회사 세종벤처밸리에 2억 원을 출자해 사업시행자에게 힘을 실어주는 결탁 의혹까지 보일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에 대해 세종시가 불성실한 답변과 자료 미공개로 일관한다면, 세종벤처밸리 백지화 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천명했다.

정의당 시당은 24일 김중로 후보 의견을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