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우리 집에 왜 왔니’, 일본 놀이라고?
상태바
어린 시절 ‘우리 집에 왜 왔니’, 일본 놀이라고?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5.2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와 한국민속학회, 전통놀이로 문제 없다는 판단
임영수 연기향토박물관장, 정면으로 반박 주장… 현 세대의 선택은
'우리 집에 왜 왔니' 놀이와 유사해 보이는 일본 요밍리 신문 연재물(제공=연기향토박물관)
'우리 집에 왜 왔니' 놀이와 유사해 보이는 일본 요밍리 신문 연재물. (제공=연기향토박물관)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유년 시절, 누구나 해봤던 ‘우리 집에 왜 왔니’ 놀이가 일본 놀이문화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에서도 인신매매를 뜻하는 놀이인 '하나이치몬메'로, 전통놀이가 아닐뿐더러 교과서에 수록되기에도 부적합하다는 인식이다. 

연기향토박물관 임영수 관장은 교육부 의뢰로 한국민속학회가 지난 8일 발표한 <초등학교 전래놀이의 교육적 적절성 분석 정책연구>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한국민속학회는 임 관장과 정반대의 견해를 드러냈고, 교육부도 이를 수용하는 모습이다. 

기자회견 중인 (좌) 연기향토박물과 임영수 관장 (우) 신바람광주놀자학교 전영숙 대표
기자회견 중인 (좌) 연기향토박물관 임영수 관장, (우) 신바람광주놀자학교 전영숙 대표

21일 보람동 시교육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임 관장은 “<한국의 전래놀이(경기문화재단, 2015 발간)>는 놀이학자 이상호 씨가 <일본 놀이도감(1983)>을 표절해 전량 폐기한 책”이라며 “그런 이력이 있는 사람이 교육부 정책연구에 참여, 일본 놀이문화를 버젓이 전통놀이라고 하는 작금의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림이 똑같은 (좌) 일본 놀이도감,  (우) 한국의 전래놀이 자료집. (제공=연기향토박물관)

임 관장에 따르면 현재 초등학교 133권의 교과서 중 ‘우리 집에 왜 왔니’, ‘여우야 여우야’, ‘쎄쎄쎄’ 등 27종의 일본 놀이가 자랑스러운 한국의 전통놀이, 전래놀이로 둔갑해 있다. 

그는 “일본의 놀이문화는 ‘전쟁’과 ‘인신매매’로 점철되어 있는데, 우리 아이들이 그런 문화를 전통놀이로 잘못 알고 있다”며 “<조선왕조실록>의 ‘쌍륙놀이’, 김시습의 ‘저포놀이’ 등 우리 전통놀이 중에 아이들이 좋아할 것이 참 많다”고 소개했다.

우리 아이들에게 너무나 익숙한 놀이이기에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일본 잔재 문화들.

임 관장은 “지금에라도 이 문제를 바로 잡지 않으면 다음 세대, 또 그다음 세대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문제”라며 “1930년대 일본의 ‘문화 말살 정책’ 이후 일본 놀이만 알기 때문에 교육계에서도 그것만 가르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원봉사자 박하영(43·오산시) 씨는 “아이들을 위해 전통놀이를 찾다가 얼마 전에 이곳을 알게 됐다”며 “‘우리 집에 왜 왔니’가 일본 잔재라는 사실을 알고 이틀 동안 멍한 기분이 들어 회사 휴가를 내고 세종까지 오게됐다"고 전했다.

임 관장은 앞으로도 순수 전통놀이 확립 및 인식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우리에게 너무나도 친숙해 일제 잔재로도 연상하고 싶지 않은 놀이들.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도출한 교육부와 그렇지 않다는 지역 문화예술계 인사.

우리는 자녀들에게, 미래세대에게 어떤 문화 유산을 남겨줘야할까. 많은 생각에 잠기게 하는 21일이 저물고 있다. 

임 관장이 직접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한 '초등학교 교과서 속 일본놀이' 책자
임 관장이 직접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한 '초등학교 교과서 속 일본놀이' 책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