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세종사무소 25일 개소
상태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세종사무소 25일 개소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02.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농업경영체 등록·친환경인증 등 업무 시작
아직까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는 세종사무소 독립이 반영되어 있지 않다.
아직까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는 세종사무소 독립이 반영되어 있지 않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 세종사무소가 25일 문을 열고 본격적인 농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1998년 7월 정부조직 개편과 함께 농관원 공주·세종사무소로 통합된 지 22년만의 독립이다. 그동안 공주까지 이동해야 하는 시간‧경제적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정 3기 공약사항 반영 후, ▲지역농업인단체·소비자단체 연명건의문, 국회 제출 ▲시의회 농관원 설치 촉구 결의안 채택 ▲이춘희 시장의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면담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 등이 결실을 맺었다. 

올해 첫 시행되는 공익형 직불제 농업경영체 변경 등록과 친환경·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매년 증가하는 음식점 원산지 위반사례 단속 등의 지속가능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신규 사무소는 연서면 농업기술센터(☎ 044-867-7092∼5)에 마련했다. 

김홍영 농업축산과장은 “농관원 세종사무소 개소는 안전 농산물 생산과 함께 세종 로컬푸드를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며 “시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 현장 밀착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