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9선거구 보궐선거 민주당 '6파전' 양상
상태바
세종시 9선거구 보궐선거 민주당 '6파전' 양상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2.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이 전 시의원·남승희 사무국장·이순열 위원장 가세, 후보군 6명
세종시학부모연합회장 선거가 잡음 끝에 총회를 열고, 새 신임 회장을 선출했다.
오는 4월 15일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실시되는 도담어진 9선거구 보궐선거 민주당 후보 선정이 6파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세종시 도담동 9선거구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자가 6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14일 민주당 세종시당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2차 검증 신청 접수를 진행한 결과, 정준이(62) 전 세종시의원, 이순열(50) 숨쉬는 세종위원회 위원장이 접수해 적격 판정을 받았다.

또  남승희(32) 민주당 세종시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사무국장도 예비후보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4일 1차 신청 기간에 접수한 3명 ▲문지은(49) ▲신충민(46) ▲표관식(63)씨는 모두 적격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후보군만 6명에 이른다.  

정 전 시의원은 11일 개인 SNS를 통해 “잘한건지 못한건지 모르겠으나 확실한 것은 더불어민주당 이름에 먹칠을 하지 않겠다는 다짐”이라며 “조치원읍민께 죄송하고 도담 9지역구 유권자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을 되새기며 마지막 제 인생의 불꽃을 피우려한다”고 밝혔다.

남승희 사무국장은 "당 활동과 사회 활동을 하면서 정치라는 것이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하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시민의 대표로 생활 정치를 펼쳐보고 싶다"고 말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현재 선관위 공식 예비후보로 등록한 인원은 민주당 문지은, 한국당 김영래(34) 후보 2명이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국가혁명배당금당 등은 마땅한 후보군을 내세우지 못하고 있다.

한편, 재·보궐선거 예비후보자에 대한 자격 검증은 더불어민주당 당규 제10호 공직선거후보자추천및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규정 제6조 제1항과 제37조 4항 등에 의거해 진행된다.

민주당은 공직선거 후보자가 되고자하는 모든 사람에 대해 중앙당 및 시‧도당에 설치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검증 절차를 거친 뒤 예비후보로 등록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