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출신 전 동양챔피언, 흉기에 찔려 사망
상태바
세종시 출신 전 동양챔피언, 흉기에 찔려 사망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1.1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영천 씨, 60대 지인이 휘두른 칼에 찔려 숨져… 경찰 조사
세종경찰서 전경.
세종경찰서 전경.

세종시 출신 전 프로복싱 동양챔피언 민영천(51) 씨가 지인의 흉기에 찔려 숨졌다.

13일 세종경찰에 따르면, 민 씨는 지난 12일 오후 10시 35분께 세종시 조치원읍 한 도로에서 지인 A 씨(64)가 휘두른 칼에 목을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A 씨를 살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 씨는 “나를 무시하고 욕 해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날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고 민영천 씨는 세종시가 배출한 2번째 동양챔피언으로 알려졌다. 은퇴 후인 2013년 앨범을 내면서 지역 가수로도 활동해왔다.

장례는 조치원읍 중앙 장례식장에서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