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도로 ‘완공≠사용일’, 시민불편 가중
상태바
세종시 도로 ‘완공≠사용일’, 시민불편 가중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09.0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곽순환 및 집현리 ‘도로 개통’ 깜깜이… 차선 도색·포장 후 방치, 예산낭비 전형 
새삼마을 5단지 앞 새샘교차로 전경. 사진 좌측 방향이 대덕테크노밸리도로인데, 정면으로 향하는 외곽순환도로는 지난해 말 완공을 하고도 여전히 통행이 불가능하다. 새샘마을 5단지 방음벽 공사가 표면적 사유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도로공사 ‘완공시기와 사용일’의 불일치 문제가 다시금 세종시 행복도시에서 불거지고 있다. 

그 배경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집현리(4-2생활권) 아파트 건설과 때늦은 방음벽 설치 공사가 자리 잡고 있어, 시민들만 피해를 감수해야하는 상황이다. 

도로공사 주체인 LH의 행정편의주의로 인해 집 앞 연결 또는 접속 포장도로들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곳을 지나 청주와 오송, 대전으로 향하는 운전자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4-1생활권과 4-2생활권으로 통하는 외곽순환도로와 남세종로가 LH의 행정편의주의로 인해 차단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최근 이 같은 사례는 반곡동(4-1생활권)과 집현리(4-2생활권) 일대에서 부각되고 있다. 

이미 반곡동과 집현리를 연결하는 ‘외곽 순환도로’ 일부분과 ‘집현리 내부 도로’ 대부분은 각각 지난해 말 공사를 끝마쳤다. 이곳을 지나는 운전자들에겐 일찌감치 차선 도색과 포장 등 개통 가능한 상태로 비춰졌다. 

행복청 관계자는 “한국개발연구원(KDI) 뒤편 외곽 순환도로는 이미 지난해 말 사용 가능한 수준에 올라온 상태”라며 “도로 이관과 개통 시기를 둘러싼 LH와 세종시간 이견이 빚어져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곡동에서 집현리로 통하는 도로는 지난 7월까지 차량 통행이 가능했으나, LH의 민간 공공분양 아파트 공사가 시작되면서 차단되기 시작했다. 

집현리 내부 도로는 지난해 말부터 올 상반기까지 임시 차량 통행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지난 7월부터 LH의 집현리 아파트 건설 공사를 이유로 폐쇄됐다. 

결국 지난해 12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반곡동 주민들과 청주 및 오송, 대전 방향 운전자들은 다양한 도로 통행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 버젓이 차량 통행이 가능한 도로이나 ‘그림의 떡’이 되고 있다. 

반곡동 입주가 중반전을 넘어서면서, 해당 민원은 자연스레 늘고 있다. 주로 세종시를 통해서다. 

실제 반곡동에는 지난해 말부터 상반기에만 2748세대 입주를 진행하고 있고, 하반기에도 2203세대 입주가 시작되고 있다. 5000세대에 가까운 규모다. 

세대당 평균 자동차 보유대수(약 1.05대)를 적용하면, 연말쯤 최대 5000여대 수준의 차량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올 것이란 예측이 가능하다. 대전으로 빠져 나가거나 외곽 순환도로를 타고 다른 생활권 또는 공주, 조치원으로 향하는 차량들의 불편은 갈수록 커질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반곡동 입주민들 사이에서 통행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LH와 협의를 통해 원활한 문제 해결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답변했다. 

행복도시건설청 역시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지난 주 현장 조사 등 교통대책 찾기에 나선 상태다. 

시원스레 뚫린 외곽순환도로. 사진 위쪽 방향은 KDI로 향하고, 반대 쪽은 충북 방향이다. 

외곽 순환도로(총연장 28km)는 현재 15km만 개통된 상황인데, LH의 새샘마을 5단지 앞 방음벽 공사 등으로 인해 부분 개통이 늦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2021년 완전 개통 목표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집현리 아파트 공사장으로 통하는 남세종로는 아파트 공사 차량 통행으로 인해 차단된 상태로 진단했다. 

집현리에서 KDI를 연결하는 남세종로 역시 공사 차량 통행과 건설 공사를 이유로 차단됐다.  

행복청 관계자는 “공사 차량 때문에 일반 시민들 차량 통행을 막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외곽순환도로 역시 임시 개통 등의 가능한 방식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LH의 예측가능하지 않은 방음벽 공사 행정 ▲LH의 민간참여 공공방식 아파트 건설로 인한 도로 차단 등이 시민들의 통행권을 막아나선 셈이다. 

시민 A 씨는 “새샘마을 5단지 앞쪽부터 아람찬교 전까지 도로가 다 완성됐는데 우선 개통하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LH 공기업의 예산낭비 전형이고 행정편의주의”라고 지적했다.  

해결을 약속한 세종시와 행복청,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 이에 대해 LH가 어떻게 화답할지 주목된다. 세종시는 LH의 공식 답변을 받은 뒤, 본격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새샘마을 5단지 방음벽 공사 안내도. LH는 충분히 예측 가능한 상황임에에도 뒤늦게 해당 공사를 진행, 외곽순환도로 개통마저 지연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시민들은 언제쯤 외곽순환도로를 이용할 수 있을까. 사진은 합강오토캠핑장 방향의 미개통 외곽순환도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