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 '전담 TF팀'이 선도지난 3일 첫 회의, 행복청·세종시·LH 및 전문기관 등 관계자 동참… 체감형 서비스 발굴 박차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이 어떤 방식으로 구현될 지 주목된다.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행복도시 스마트도시 추진 전담팀(TF)가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행복도시건설청은 지난 3일 이와 관련한 첫 회의를 갖고, 스마트시티 사업의 성공적 정착 방안을 협의했다.

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국토연구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전력기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등 연구기관 소속 스마트시티 담당자들이 모두 모여 머리를 맞댔다. 행복도시가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로 한 단계 나아가기 위한 지혜를 모았다.

합강리(5-1생활권) 국가 시범사업지 외 기존 스마트시티 사업 융합을 통한 사업 효율화을 모색키로 했다. 교통과 환경, 주거편의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체감형 서비스 발굴 노력도 전개한다.

행복도시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났다. 지난해 12월경 영국표준협회(BIS)로부터 세계 최초 ‘스마트시티 국제인증(ISO37106)'을 받은 데 이어, 지난 달에는 국제건설관리협회(ICPMA)로부터 ‘2019년 IQ(혁신과 품질) AWARD 특별상’을 수상했기 때문이다.

최동열 행복청 스마트도시 팀장은 “세종형 스마트시티는 국제적으로도 우수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며 “이번 TF팀은 국제적 명성에 걸맞는 성과 창출에 있다. 협업을 통해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로 도약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첫 회의를 연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 구축 전담 TF팀. (제공=행복청)

정해준 기자  press200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