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이슈 추적
대전 ‘하수처리장·분뇨처리장’, 세종시 북상 경계령30년 묵은 민원, 2025년 금고동 이전으로 해소 기대… 일부 세종시민들 우려 확산
세종시 4-2생활권과 직선거리로 약 6.5km 거리에 있는 대전 금고동 환경자원사업소(매립사업장) 입구. 이 입지 위쪽으로 하수종말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30여년간 숱한 민원의 소재지였던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의 2025년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부근 이전. 이 시설이 세종시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까.

세종시민들은 벌써부터 악취 등 환경 피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는 오히려 주민 편익시설 확대 효과를 설명하고 있다. 지하 처리장과 지상 체육시설 등으로 구분하는 최근 하수처리장 콘셉트를 적용하기 때문이다. 세종시는 별다른 대응에 나서지 않는 모습이다.

#. 대전 ‘하수처리장·분뇨처리장’, 세종시 남측으로 북상

대전시 대덕구 소재 하수종말처리장과 분뇨처리장 입지. (발췌=네이버 지도)

2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의 현대화사업 구상안은 지난달 2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 비용·편익(B/C) 분석 결과 기준치 1을 조금 넘어선 1.01의 경제성을 확보했다.

시가 10여년간 공들인 결과물로, 적격성 조사는 지난 3년 1개월에 걸쳐 진행됐다. 앞으로 한화와 함께 부지 40만㎡에 사업비 84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원촌동 대전하수처리장(65만톤/일)과 오정동 분뇨처리장(900톤/일)을 통합하는 사업인 만큼, 각종 악성 민원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와 함께 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를 위한 토지자원 확보 등 1석 3조 효과도 예상하고 있다.

무엇보다 원촌·전민·문지동 일원 5만여세대 악취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고, 1조 6000억원 생산 유발효과와 1만 200명 취업 유발효과 등 지역경제활성화 효과를 볼 것으로 분석됐다.

원촌동 40만 4000㎡ 부지는 대덕특구 재창조 거점, 오정동 분뇨처리장 1만 5000㎡는 지역 활성화 공간으로 활용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시의회 동의와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 사업시행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 등 후속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2021년 착공에 이은 2025년 준공 로드맵을 세웠다.

#. 금고동 새 입지, ‘세종시’에 미칠 영향 없나

금고동 새 입지와 행복도시간 직선 거리는 약 6.5km로 분석된다. (발췌=네이버 지도)

하수처리장 및 분뇨처리장 새 입지인 금고동은 현재 원촌동과 문지동, 전민동 인근 입지에서 8km 이상 떨어진 곳이다. 1~2km 반경 이내 살고 있는 주민들은 앞으로 약 6년 뒤엔 악취 환경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대전 주거지와 멀어진 데 반해, 금고동 일대 마을과 신동·둔곡 과학벨트 거점지구와 1~2km 이내로 가까워지고 세종시 행복도시 집현리(4-2생활권)와는 6.5km까지 인접하게 된다.

이는 새로운 역 민원을 유발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하다. 

대전지역 언론들은 당장 금고동 일대 마을 민원을 부각시키고 있으나, 이 사업을 인지한 세종시 주민들도 의구심을 품고 있다. 거리상 악취 등 환경 피해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를 벌써부터 제기하고 있다.

금고동 매립사업장 전경.

금고동엔 이미 환경자원사업소(매립사업장)가 40만 4153㎡ 규모로 자리잡고 있어 걱정거리를 더욱 키우고 있다. 매립사업장은 대전시 일대 생활폐기물 매립처리 공간이다.  

한 시민은 "금고동 이전이 (3년 전부터) 일찌감치 검토되고 있으나, 세종시가 능동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며 "30년간 지속된 민원이 세종시로 옮겨올 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그동안 벤치마킹 사례를 들며, 이를 일축하고 있는 모습이다. 경기도 하남시 유니온파크와 안양시 새물공원, 부산시 수영남부처리장, 오사카 마이시마 슬러지센터 등의 사례를 바탕으로, 지하 처리장~지상 공원 등 친환경 이용형 시설로 건립하겠다는 입장이다. 되레 주민편익시설이 확대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이고 있다. 

세종시는 아직까지 이에 대한 공식적 대응을 하고 있지 않다.

시 관계자는 “금고동으로 이전하면, 대전시 주거지역보다 세종시에 가까워지는 건 사실”이라며 “환경영향평가 등 앞으로 남은 절차가 있을 것이고, 인접 지역 의견을 묻도록 되어 있다. 대전시와 앞으로 절차 등에 대해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금고동 매립장과 세종시 사이에는 과학벨트 신동·둔곡 거점지구가 자리잡고 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