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하수처리장·분뇨처리장’, 세종시 북상 경계령
상태바
대전 ‘하수처리장·분뇨처리장’, 세종시 북상 경계령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07.03 1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묵은 민원, 2025년 금고동 이전으로 해소 기대… 일부 세종시민들 우려 확산
세종시 4-2생활권과 직선거리로 약 6.5km 거리에 있는 대전 금고동 환경자원사업소(매립사업장) 입구. 이 입지 위쪽으로 하수종말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30여년간 숱한 민원의 소재지였던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의 2025년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부근 이전. 이 시설이 세종시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까.

세종시민들은 벌써부터 악취 등 환경 피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는 오히려 주민 편익시설 확대 효과를 설명하고 있다. 지하 처리장과 지상 체육시설 등으로 구분하는 최근 하수처리장 콘셉트를 적용하기 때문이다. 세종시는 별다른 대응에 나서지 않는 모습이다.

#. 대전 ‘하수처리장·분뇨처리장’, 세종시 남측으로 북상

대전시 대덕구 소재 하수종말처리장과 분뇨처리장 입지. (발췌=네이버 지도)

2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의 현대화사업 구상안은 지난달 2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 비용·편익(B/C) 분석 결과 기준치 1을 조금 넘어선 1.01의 경제성을 확보했다.

시가 10여년간 공들인 결과물로, 적격성 조사는 지난 3년 1개월에 걸쳐 진행됐다. 앞으로 한화와 함께 부지 40만㎡에 사업비 84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원촌동 대전하수처리장(65만톤/일)과 오정동 분뇨처리장(900톤/일)을 통합하는 사업인 만큼, 각종 악성 민원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와 함께 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를 위한 토지자원 확보 등 1석 3조 효과도 예상하고 있다.

무엇보다 원촌·전민·문지동 일원 5만여세대 악취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고, 1조 6000억원 생산 유발효과와 1만 200명 취업 유발효과 등 지역경제활성화 효과를 볼 것으로 분석됐다.

원촌동 40만 4000㎡ 부지는 대덕특구 재창조 거점, 오정동 분뇨처리장 1만 5000㎡는 지역 활성화 공간으로 활용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시의회 동의와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 사업시행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 등 후속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2021년 착공에 이은 2025년 준공 로드맵을 세웠다.

#. 금고동 새 입지, ‘세종시’에 미칠 영향 없나

금고동 새 입지와 행복도시간 직선 거리는 약 6.5km로 분석된다. (발췌=네이버 지도)

하수처리장 및 분뇨처리장 새 입지인 금고동은 현재 원촌동과 문지동, 전민동 인근 입지에서 8km 이상 떨어진 곳이다. 1~2km 반경 이내 살고 있는 주민들은 앞으로 약 6년 뒤엔 악취 환경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대전 주거지와 멀어진 데 반해, 금고동 일대 마을과 신동·둔곡 과학벨트 거점지구와 1~2km 이내로 가까워지고 세종시 행복도시 집현리(4-2생활권)와는 6.5km까지 인접하게 된다.

이는 새로운 역 민원을 유발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하다. 

대전지역 언론들은 당장 금고동 일대 마을 민원을 부각시키고 있으나, 이 사업을 인지한 세종시 주민들도 의구심을 품고 있다. 거리상 악취 등 환경 피해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를 벌써부터 제기하고 있다.

금고동 매립사업장 전경.

금고동엔 이미 환경자원사업소(매립사업장)가 40만 4153㎡ 규모로 자리잡고 있어 걱정거리를 더욱 키우고 있다. 매립사업장은 대전시 일대 생활폐기물 매립처리 공간이다.  

한 시민은 "금고동 이전이 (3년 전부터) 일찌감치 검토되고 있으나, 세종시가 능동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며 "30년간 지속된 민원이 세종시로 옮겨올 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그동안 벤치마킹 사례를 들며, 이를 일축하고 있는 모습이다. 경기도 하남시 유니온파크와 안양시 새물공원, 부산시 수영남부처리장, 오사카 마이시마 슬러지센터 등의 사례를 바탕으로, 지하 처리장~지상 공원 등 친환경 이용형 시설로 건립하겠다는 입장이다. 되레 주민편익시설이 확대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이고 있다. 

세종시는 아직까지 이에 대한 공식적 대응을 하고 있지 않다.

시 관계자는 “금고동으로 이전하면, 대전시 주거지역보다 세종시에 가까워지는 건 사실”이라며 “환경영향평가 등 앞으로 남은 절차가 있을 것이고, 인접 지역 의견을 묻도록 되어 있다. 대전시와 앞으로 절차 등에 대해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금고동 매립장과 세종시 사이에는 과학벨트 신동·둔곡 거점지구가 자리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한세상 2019-07-04 01:27:11
!!!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