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시 2개 골프장, ‘잔류 농약’ 상태 문제없나세종시, 4일 충남보건환경연구원에 시료 검사 의뢰… 맹·고독성 등 30종 잔류 여부 주목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지역 2개 골프장의 ‘농약 잔류량 검사’를 실시했다.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지역 2개 골프장의 ‘농약 잔류량 검사’를 실시했다.

시는 지난 4일 각 골프장별 토양과 유출수(연못) 시료를 채취, 충남보건환경연구원에 농약 잔류량 검사를 의뢰했다. 매년 4~6월 건기와 7~9월 우기 2차례에 걸쳐 실시하는 정기 잔류농약 검사 일환이다.

검사는 맹·고독성 농약 3종과 잔디 사용금지 농약 7종, 일반 농약 18종, 선택 농약 2종 등 모두 30종에 걸쳐 진행한다. 검사결과 맹·고독성 농약이 검출되면 1000만 원 이하, 농약 안전 사용기준을 넘어설 경우 100만 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권영윤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검사는 무분별한 농약사용으로 인한 주변 토양과 수질 오염 예방 차원”이라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골프장 농약 잔류량 검사를 통해 농약사용량 저감 유도 및 토양·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는 토양지하수정보시스템(sgis.nier.go.kr)을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최근 지역 한 골프장의 ‘농약 잔류량 검사’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