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교육
세종교육청, 사토 처리 효율화 공사 예산 절감신설학교 포함 11개 시설 공사 사토 통합 관리, 20억 원 효과
세종시교육청이 11개 교육시설 공사에서 나온 사토를 통합 관리해 예산 절감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세종시 제2특성화고 조감도. (자료=세종교육청)

세종시교육청이 교육시설 공사에서 발생하는 사토를 통합 관리해 약 2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시교육청이 올해 추진하는 공사는 해밀유‧초‧중‧고, 나성유‧초‧중, 반곡고, 제2특성화고, 조치원중(이전), 학생안전교육원 등 11개다.

시교육청은 그간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와 협의해 동지역 신설학교 공사에서 발생한 사토를 현장 인근 지역에 처리해왔다. 대부분 암성토로 구성된 부지 특성을 고려, 학교 설립 예정 부지를 사토장으로 활용해 효율성을 높여왔다.

올해는 동지역과 읍면지역 신설학교 추진 계획에 따라 사토 처리를 통합 관리한다. 동지역 학교에 필요한 토사를 인근 읍면지역 학교현장에서 확보키로 했다.

행복도시 4-1생활권 반곡고등학교와 2-4생활권 나성유·초·중학교 신설현장에 필요한 토사는 인근 제2특성화고(금남면) 현장에서 확보할 계획이다. 6-4생활권 해밀유·초·중·고등학교 4개교 신설현장에 필요한 사토도 통합 관리한다.

조치원중학교 이전 사업은 조치원 서북부도시개발지구 연수단지(교육청) 인근 부지에 사토를 처리키로 했다.

시교육청은 앞으로 동지역 학교현장에서 토사가 부족할 상황을 고려, 필요한 토사를 공주, 대전 등 인접 시·도에서 반입할 경우를 고려하면, 예산 절감 규모는 예상치인 2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최교진 교육감은 “열악한 교육재정을 고려해 학교공사 현장에서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절감된 금액은 교육수요자 의견을 수렴해 더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지난 2월 말 제2특성화고 건립 사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신설학교 공사를 시작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