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 소장품 특별전 ‘DMA 컬렉션’
상태바
대전시립미술관 소장품 특별전 ‘DMA 컬렉션’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01.2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이불루’ ‘원더랜드 뮤지엄’ ‘2018 신소장품’ 3개 전시… 레베카 혼 등 세계적 예술가 작품도
‘눈 내린 후, 옛 충남도청’ 이민혁, 캔버스에 유채, 181.8×227.3㎝, 2018년.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대전시립미술관이 2019년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 미술의 역사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세 개의 소장품 특별전 ‘DMA컬렉션’을 연다.

DMA컬렉션 I <검이불루(儉而不陋) : 대전 미술 다시 쓰기 1940-60>는 지난 22일 개막해 3월 31일까지 계속된다. 미술관 소장품 중 대전 근・현대미술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된 전시다.

DMA컬렉션 II <원더랜드 뮤지엄 : 우리는 어떻게 여기까지 왔을까>는 29일 개막해 3월 말까지 진행된다. 미술관 소장품 1245점 중 미학적 가치가 높은 작품들을 선별했다.

특히 레베카 혼, 톰 샤농 등 세계적 예술가들이 1993년 대전엑스포를 기념해 제작한 작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전시 중인 DMA컬렉션 III <2018 신소장품 : 형형색색(形形色色)>은 4월 14일까지 열린다. 미술관이 지난 한 해 수집한 작품들을 처음 공개하는 전시다.

1부는 평면작품, 2부는 입체작품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전시 개막식과 전시 투어는 30일 오후 4시 미술관 로비에서 열린다. 전자음악가 이현민・김승현의 특별 공연 ‘새로운 시간들의 만남’이 진행된다.

‘한국의 풍경 그리기’ 레베카 혼, 철, 50×50×50㎝, 1993년. (1993 대전엑스포 기념 전시 ‘미래의 저편에’ 도판 수록,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뜰’ 이동훈, 캔버스에 유채, 100×72.7㎝, 1950년대.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