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1년 새 세종시 새롬동·소담동 아파트값 최대 1억 올라지난해 주택매매 거래량 1년 전보다 10.5%p 감소… 전·월세 거래량 10.6%p 증가
소담동 한 아파트 단지. 소담동은 세종시 아파트 값 상승을 견인하는 생활권 중 하나다.

[세종포스트 이충건 기자] 지난 한 해 세종시 주택매매 거래량이 1년 전보다 10.5%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7일 발표한 ‘2018년 12월 주택매매 및 전・월세 거래’ 자료에 따르면, 세종시의 지난해 주택매매 거래량은 4665건으로 2017년 대비 10.5%p 줄었다.

전국적인 거래량은 85만 6219건으로 전년 대비 9.6%p 감소했다.

세종시의 지난해 12월 한 달 주택매매 거래량은 377건으로 전달보다 36.1% 늘었다. 2017년 12월(276건)과 비교해서는 36.6%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세종시 전・월세 거래량은 1만 5106건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0.6%p 증가했다.

전국적인 거래량은 183만 821건으로 전년 대비 9.4%p 늘었다.

세종시의 지난해 12월 전・월세 거래량은 1227건으로 전달(1090건)보다 12.6%p 증가했고, 전년 동월(1169건)보다는 5.0%p 늘었다.

실거래가는 소담동, 새롬동을 중심으로 1년 사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담동 새샘마을 3단지 전용 84.9989㎡(16층)는 지난달 5억 3000만 원(12층)에 팔려 1년 전(4억 4500만 원, 16층)보다 8500만 원이나 올랐다. 새샘마을 9단지 전용 109.9244㎡(7층)는 지난달 8억 8000만 원에 매매계약이 체결됐다.

새롬동 새뜸마을 9단지 전용 101.9653㎡(5층)는 지난달 7억 500만 원에 거래돼 2017년 10월 실거래 물량(5억 9882만 원, 22층) 대비 1억 원 이상 상승했다. 새뜸마을 10단지 전용 59.9331㎡(8층)는 4억 7200만 원으로, 역시 2017년 10월(4억 750만 원, 14층) 대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솔동 첫마을 1단지 전용 84.96㎡(8층)의 지난달 실거래가는 4억 2000만 원으로 전년 같은 달(3억 2500만 원, 3층)보다 9500만 원 더 비싸게 거래됐다. 첫마을 5단지 전용 84.62㎡(12층)도 3억 1000만 원에 팔려 1년 전 2억 8500만 원(11층)보다 2500만 원 올랐다.

도담동 도램마을 14단지 전용 99.986㎡(6층)은 지난달 6억 원에 매매계약이 체결돼 1년 전 같은 달 실거래 물량(18층)과 같았다. 도램마을 15단지 전용 84.916㎡(12층) 중 가장 비싸게 팔린 물건은 5억 3000만 원으로 1년 전 같은 달 가장 높은 가격에 계약에 체결된 물량(5억 2000만 원, 12층)과 큰 차이가 없었다.

2017년 12월 2억 6000만 원에 거래된 종촌동 가재마을 1단지 전용 59.614㎡(1층)는 지난달 3억 원(3층)에 팔렸다. 가재마을 3단지 전용 108.81㎡(11층)는 4억 1700만 원에 매매가 성사돼 1년 전(4억 1300만 원, 13층)과 엇비슷했다.

아름동 범지기마을 10단지 전용 84.9375㎡는 3억 3000만 원(19층), 범지기마을 4단지 전용 84.8568㎡(20층)는 3억 4500만 원에 각각 거래됐다. 전년 동월 10단지 같은 면적은 3억 3500만 원(25층), 4단지 같은 면적은 3억 4000만 원(19층)에 각각 매매가 이뤄져 1년 동안 가격 변동이 거의 없었다.

2018년 12월 주택매매 거래량(신고일 기준, 전체 주택). 국토교통부 제공

이충건 기자  yibido@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