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세종시 행복도시 ‘공원 등 주요 시설물’ 무방비 방치한국당 이은권 의원, 잡초 무성, 나무 고사, 쓰레기 더미 실태 공개… 국토부·행복청 무관심 지적
대전~세종을 연결하는 도로 중앙에 설치된 자전거 전용 도로. 쓰레기 더미와 녹슨 시설물, 무성한 잡초 등이 뒤엉켜 관리 부재 단면을 드러내고 있다. (제공=이은권 의원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공원과 (자전거)도로, 가로수 조성사업을 순차적으로 이관받고 있는 세종시.

이 과정에서 해당 시설물들에 대한 관리 부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잡초가 무성하거나 쓰레기가 제때 안치워지고 녹슬은 시설물들이 수두룩할 정도라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자유한국당·대전 중구) 의원은 9일 “세종시의 가로수와 보도블록, 교차로, 자전거도로, 공원 등의 관리 문제가 심각하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행복도시건설청이 내건 ‘누구나 살고 싶은 세계모범도시, 행복도시’ 비전, ‘성장동력 다변화’와 ‘인프라 양적·질적 향상’, ‘도시 고품격화’라는 과제가 허울 뿐이란 판단에서다.

2012년 6월 54억원을 투입해 완공한 대전~세종간 중앙차로 ‘자전거 도로’를 대표적 사례로 손꼽았다. 6년이 지난 현재 녹슬고 쓰레기와 잡초로 뒤덮여있다는 것.

세종시 주요 공원 내 고사된 나무들과 보도블록을 뚫고 나온 잡초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세종시 주요 공원 내 나무들의 고사와 도보 통행로의 무성한 잡초, 전시행정 수준의 놀이터 조성 등 다양한 문제점을 공개했다.

이은권 의원은 “세종시 전역의 주요 시설물 상태가 엉망”이라며 “세종시를 건설하는 주무부처인 국토부와 행복도시건설청이 있는데도 관리가 전혀 안되고 있다. 이는 관심조차 갖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관리는 세종시가 맡는다 하나, 진정한 명품도시로 거듭나려면 국토부 및 행복청이 다시 한번 철저하게 점검하고 지원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시 내 공원 일부 놀이터에도 무성한 잡초들이 있어 흉물처럼 비춰지고 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