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회일반
세종시도 메르스 일상접촉자 3명, 능동 감시항공기 동승자 3명 확인, 전담공무원 지정·방역근무 체제 가동

세종시에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이하 메르스) 확진자 일상접촉자 3명이 보고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세종시 내 메르스 확진 일상접촉자 3명에 대해 전담공무원을 지정하는 등 능동형 감시 체계에 돌입했다.

이들 3명은 지난 8일 발생한 확진자와 같은 항공기(EK322편)에 탑승한 동승자로 확인됐다. 시는 즉시 방역 근무 체제를 가동하고, 1대 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는 등 능동형 감시를 시작했다. 

능동형 감시는 오전 10시와 오후 4시 하루 두 차례 전담 직원이 전화를 통해 열과 호흡기 증세를 체크하는 방식이다.

향후 14일 간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모니터링 하고, 증상이 확인될 경우 의심 환자에 행해지는 검사, 격리 입원 등 방역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일상접촉자 감시 체계는 잠복기(2주)가 끝나는 오는 21일까지 이어진다. 증상이 없으면 22일 능동형 감시 체계 가동이 해제된다.

시 관계자는 “발열 등 메르스 증세가 의심될 경우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먼저 신고해 확산 방지에 협조해달라”며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국내 메르스 환자가 3년 만에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 단순 접촉자는 확진자와 같은 항공기에 탔던 승객 408명 등 417명, 밀접 접촉자는 21명으로 확인됐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