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책‧문학
김도운 소장의 집필 가이드 북 '죽기 전에 내 책 쓰기'책 쓰기 노하우 집대성한 실용서 출간, 마음가짐부터 마케팅까지
김도운 소장의 신간 '죽기 전에 내 책 쓰기' 표지.

문학과 여행서를 넘나들며 다양한 책을 집필해온 김도운 한국안드라고지 연구소장이 이번엔 ‘죽기 전에 내 책 쓰기’를 펴냈다.

이번 신간은 책을 집필하는 노하우를 집대성한 실용서다. 책을 쓰기 위한 마음가짐, 결심하기, 주제 정하기, 구상·구성하기, 자료 모으기, 자료 정리하기, 목차 만들기, 집필하기, 출판계약, 마케팅 등 서적 출간의 시작부터 끝까지 전 과정을 담았다. 

김 소장은 “지식인임을 자부한다면 죽기 전에 자신의 이름으로 책을 발행할 수 있어야 한다”며 “처음 한 권 쓰기는 어렵지만 이후 두 권, 세 권의 책은 결코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김도운 소장.

자신만의 책을 집필하는 일이 그 전과 후를 나누는 가장 강력한 자기계발의 수단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책 쓰기는 전혀 다른 관점으로 세상을 보는 눈을 뜨게 하는 의미 있는 활동”이라며 “과거에는 책을 많이 읽은 사람이 시대를 이끌어가는 리더가 됐다면 현대사회는 책을 쓰는 사람이 리드하는 사회로 바뀌고 있다. 책 집필 욕망을 마음에 가두지 말고 실행에 옮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도운 소장은 금강일보 논설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며, 이번 신간은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를 통해 출간됐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