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 7대 정책 제안, 민주당만 참여시민참여, 성평등, 투명 행정 등 담아… 한국당·미래당 "정치 중립성 없는 단체 규정" 거부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와 민주당 이춘희 시장 후보간 7대 정책 협약식 모습.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단체의 중립성을 문제 삼아 참여하지 않았다. (제공=시민단체연대회의)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가 각 후보 진영에 제안한 7대 정책과제 협약이 민주당에서만 체결됐다.

시민단체연대회의는 세종YMCA와 세종YWCA,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세종교육희망네트워크, (사)세종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사)세종여성(준), 세종환경운동연합, 참교육학부모회세종지부 등 모두 8개 단체로 구성된 연합체다.

양측은 11일 오전 11시 나성동 후보 사무실에서 만나 협약식을 갖고, 금번 과제 실행에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7대 과제는 ▲민관협치 제도 도입 및 주권자 중심 시정 운영 ▲풀뿌리 민주주의·주민자치 실현 ▲세계적인 생태도시 ▲투명 행정 ▲생명이 안전한 도시 ▲성평등 특별자치시 ▲사각지대 없는 복지를 포함한다.

이춘희 후보는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이 결정하는 시민주권특별자치시를 최우선 공약으로 내걸었다”며 “제3기 시정부에선 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의사결정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 시민단체가 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기옥 시민단체연대회의 대표(세종YWCA 회장)는 “지지자와 비지지자를 나누지 않는 모두의 세종시를 만들어가는데 힘을 쏟아달라”며 “시민중심으로 만들어가고자 하는 이 후보 정책방향에 시민단체도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번 협약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여타 정당과 체결되지 않은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당은 시민단체연대회의로부터 이메일 제안을 받았으나 ‘친 민주당 색깔’의 시민단체 구성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미래당은 어떠한 연락이나 제안도 받지 못했다.

양당 관계자는 “연대회의는 민주당 편향의 시민단체들로만 구성돼 있다”며 “시민을 위한 중립적 정책 제안이 아니라 생각해 수용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정의당의 경우 시장과 시의원 후보가 전무한데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시민단체연대회의 관계자는 “4명의 시장 후보 모두에게 제안을 했으나, 최종적으로 이춘희 후보 측만 수락했다”는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