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행복청 내년 예산 2910억 확정전년比 6.9% 감소 …추가 이전기관 청사건립, 아트센터, 국립박물관단지 등 반영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내년 예산이 올해(3125억)보다 6.9%포인트 감소한 2910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사진은 행복청 전경.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의 내년 예산이 2910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6일 행복청에 따르면, 내년 예산 규모는 올해(3125억)보다 6.9%포인트 감소했으나, 정부안(2817억) 대비 93억 원 증액된 규모다.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추가 이전기관 청사 건립비, 해외대학 설립 준비비, 조치원 우회도로, 회덕IC연결도로, 청소년 복지시설(창의진로교육원), 나성동(2-4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등이 신규 편성됐다.

그동안 사업규모 조정, 관계기관 협의 지연 등으로 추진이 미뤄졌던 조치원 연결도로 사업, 아트센터 공사비, 국립박물관단지 통합시설 설계비 등 주요 쟁점사업 예산도 반영됐다.

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 등 2개 사업 94억 원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됐다.

중앙행정기관 추가이전과 관련해서는 청사 건립비 120억 원, 이전공무원 및 청사 방문객 편의증진을 위한 복합편의시설 건립비 311억 원이 각각 반영됐다.

공공·기반시설 분야에서는 9개 광역도로(1342억), 8개 복합커뮤니티센터(441억), 선관위·세무서·경찰서 청사(189억) 등이, 문화·복지 분야에서는 아트센터(157억), 국립박물관단지(56억), 3생활권 광역복지지원센터(100억), 청소년 복지시설(6억)이 포함됐다.

이밖에 행복도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해외대학 설립준비비(12억), 산학연클러스터 지원센터(90억) 등도 내년 예산에 반영됐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정부의 지출 구조조정 방침에 따라 전체 사업비가 다소 감소했지만 중요한 신규 사업 및 장기간 지연사업이 반영돼 정상적인 도시건설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확보된 예산을 차질 없이 집행하고 지속적인 신규 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