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JSI실리콘 정일남 대표, 모교 한남대에 1억 쾌척“장학금 받아 대학 다닌 빚 갚은 것”
㈜JSI실리콘 정일남 대표(우측)가 13일 이덕훈 한남대 총장에게 장학금 1억원을 기탁하고 있다.

㈜JSI실리콘 정일남 대표가 13일 모교인 한남대에 1억 원의 장학금을 쾌척했다.

이 대학 화학과를 졸업한 정일남 대표는 이날 낮 12시 한남대 정성균선교관에서 열린 교직원예배에 참석, 장학금 1억 원을 이덕훈 총장에게 전달했다. 장학금은 화학과의 ‘계의돈 장학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정 대표는 “한남대를 다니면서 학교에서 준 장학금을 받아 공부를 했다”며 “누군가를 돕는다는 생각보단 제가 받은 은혜를 갚는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선교사들의 헌신과 숭고한 정신으로 세워진 한남대가 날로 성장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앞서 정 대표는 2004년과 2005년에도 ‘계의돈 장학금’으로 화학과에 500만원과 1000만원을 기탁했다. 계의돈은 1956년 한남대 개교와 동시에 화학과 설립을 주도한 괴테 박사의 한국 이름이다.

정 대표는 1969년 한남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노스 텍사스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원, 고려대 교수를 역임한 뒤 2003년 ㈜JSI실리콘을 창업했다. 이 회사는 실리콘 화합물 합성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남대는 2004년 정 대표에게 ‘자랑스러운 한남인상’을 수여한 바 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