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참학세종지부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 헛 구호”
상태바
참학세종지부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 헛 구호”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7.06.09 15:3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어린이집 학대 수사 촉구 2차 기자회견, 시 관리·감독 부실 지적

참교육학부모회 세종지부(이하 참학 세종지부)가 9일 오전 11시 보람동 시청 앞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어린이집 관리·감독 소홀과 아동학대 민원에 대한 안일한 행정을 지적했다.

참학 세종지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피해 아동의 어머니가 아동학대 신고 전화를 했을 때 즉시 적극적인 실태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아동학대라는 중대한 사안에 대해 1차적인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세종시의 무능과 안일한 행정에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세종시 아동학대 발생률이 왜 0%에 가까운지 이번에 알게 됐다”며 “은폐하고, 축소하고 미온적으로 대응했기 때문이다.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 슬로건에 걸맞는 행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해당 아동의 어머니는 아이의 등원 거부 현상이 심화되자 지난달 15일 등원을 중지한 뒤 어린이집 시시티브이(CCTV)를 확인했다. 무작위로 확인한 영상을 통해 일부 학대 의심 정황을 포착, 지난달 23일 경찰에 신고했다.


어머니 A씨는 “단순한 훈육이었고, 아이가 소란을 피웠다는 둥 어린이집의 억측 주장에 아이와 가족 모두 또 한 번 상처를 받았다”며 “경찰은 시청에 얘기하라 하고, 시청은 수사가 끝나야 한다며 시간만 끌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하소연과 영상 자료를 올렸더니 운영자에게 글 삭제를 요청하는 등 왜 아이만 계속 피해자로 남아있어야 하는지 분하고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수사가 제대로 이뤄져서 우리 아이뿐만이 아니라 앞으로 자라날 아이들이 모두 바르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여성아동청소년과 관계자는 “현재 충남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전문가 영상 판독이 진행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판독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요청했으며 아동과 가족을 대상으로 한 심리 상담 등의 조치도 취한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어린이집 측은 이번 아동학대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시시티브이(CCTV) 영상 유포와 관련해서는 명예훼손 등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어린이집 80명의 원아 중 약 70여 명이 퇴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경찰서는 확보한 CCTV 영상을 토대로 계속 수사 중이다. 아동전문기관의 영상 검토 의견은 아직 전달되지 않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빵이 2017-06-10 01:31:24
그런 증거자료 동영상이 있는데 명예훼손이라...그런 동영상이 나온 어린이집이 명예가 있나요?어떤 명예요??참 기가막히고..할말이 없습니다..

정의와의리 2017-06-09 23:28:46
제대로 원 운영하셨다면 아동학대 의심 신고 하나만으로 90% 아이들이 원을 그만두었을까요?
아이 키우는 부모들에게 동영상 보여주면 100이면 100 학대라고 대답합니다.
그런데 왜 유독 세종시 경찰서와 시청.. 원장님과 그 이하 직원들은 학대가 아니라고 할까요?
아동학대방지법.. 직무연수는 받으신거죠?
진심 궁금합니다!!

굿맨 2017-06-09 23:02:43
저게 사람입니까?학대랑훈육 구분도못하시는분이 어린이집 원장이라닝

코스모스 2017-06-09 22:09:33
아이가 산만하고 부산스러우면 학대를 해도 되는 겁니까? 그정도를 훈육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어린이집을 계속 할 수 있다는게 소름끼칩니다. 모두 자기 아이만 아니면 됩니까... 이런일이 덮어진다면 어린이집이 아니더도 초중고 어디서든 우리아이도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