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우택 “국회 세종시 이전…KTX세종역 시기상조”
상태바
정우택 “국회 세종시 이전…KTX세종역 시기상조”
  • 이지수·한지혜 기자
  • 승인 2017.05.22 17:3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치원 거래 유세에선 문재인 안보관 집중 공략, 안철수엔 "박지원이 상왕"

 

[세종포스트 이지수·한지혜 기자] 정우택(64) 자유한국당 상임 중앙선대위원장이 20일 세종시를 방문해 국회 이전을 약속했다. KTX세종역 설치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란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20분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에서 기자와 만나 “공무원들이 길바닥에 버리는 시간과 돈 낭비가 심각하다”며 “총리 산하 정부부처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해 행정수도로서의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게 홍준표 후보의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행정수도로서의 기능 강화를 위해서는 교통망 확충이 필수적”이라며 “대전~세종 도시철도 연장과 충청권 광역철도 조기 완공, 서울~세종 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이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KTX 세종역 설치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란 점도 분명히 했다. 홍준표 후보는 충북 지역공약으로 ‘KTX 세종역 저지’를 내걸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세종역은 언젠가 필요한 시기가 올 테지만 현 정부의 입장과 마찬가지로 아직 시기상 타당치 않다는 판단”이라며 “지금까지 세종시 관문 역할을 오송역이 해왔는데, 이를 바꾸는 것에 대해 충북도민들이 마음을 못 열고 있다”고 했다. “역 신설 문제는 행정도시로서의 기능이 확대되면 그 때 다시 거론할 문제”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역 문제보다는 행정수도 완성, 교통망 확충, 교육도시가 우선”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후 3시부터 조치원에서 열린 홍 후보 지원유세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정 위원장은 “핵과 미사일을 막을 수 있는 가장 발달된 무기인 사드를 반대하는 사람이 문 후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위험한 안보관으로 국민을 불안하게 만드는 좌파세력을 막기 위해 우리가 나선 것”이라고 했다.


개성공단을 2000만평으로 확장하겠다는 문 후보의 공약에 대해서는 “거기서 나오는 달러가 결국 우리 머리 위로 핵과 미사일이 되어 날아올 것”이라고 했다.


아들 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을 거론하면서는 “고용정보원장은 문 후보가 청와대 수석 시절 데리고 있던 직원이었다”고 했다.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안철수 정권이 들어서면 안철수 정권이 아니라 박지원 정권이라고 한다. 박지원 대원군, 박지원 상왕정치 얘기까지 나온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물러가라 2017-11-30 16:45:28
염병들하고있네..

정광용[실명] 2017-04-21 13:46:22
사이좋던 충청권 이웃(충남, 충북, 세종)을 ktx 세종역으로 갈기 갈기 이간질한 원흉은 이** 의원이라고 본다. 결재해지 해야한다. 공무원은 규정까지 어겨가며 집 앞까지 ktx 깔아줘야 하는 건지 원.... 아무리봐도 공무원 공화국임

정광용[실명] 2017-04-21 11:33:40
KTX 세종역 유치하자고 미쳐 날뛰던 공무원 놈들... 요즘은 조용하네~~ ㅋ 선거철이라 겁먹고 쏙 들어갔나보네~~~ 욕심꾸러기들~~ ㅋ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