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차르트 선율 따라 걷는 신의 ‘진실한 축복’
상태바
모차르트 선율 따라 걷는 신의 ‘진실한 축복’
  • 이석원 여행 칼럼니스트
  • 승인 2016.05.2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원의 가쁜 숨으로 유럽을 걷다 (6) |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고향, 소금 하나로 유럽 최고의 부자가 된 도시, 북쪽의 로마, 유럽의 심장, 아름다운 선율로 움직이는 도시, ‘사운드 오브 뮤직’의 원전, 알프스의 푸른 정원 등등. 이 수많은 수식어는 하나의 도시를 가리킨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Salzburg). 알프스의 북쪽 끝자락, 1년 내내 도시의 골목골목을 휘감는 모차르트의 선율, 잘차흐 강의 에머랄드빛 넘실거림, 18세기에서 시간이 멈춰버린 아름다운 건축물의 향연,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음악 축제의 뜨거움. 이 모든 것이 있는 잘츠부르크는 비록 그곳에 살지 않아도, 잠시 스쳐지나 갈지라도, 충분한 축복을 느끼게 하는 곳이다.



잘츠부르크의 역사는 교황청으로부터 주교청이 설치된 서기 700년 무렵부터 시작되니 대략 1300년이 넘는다. 하지만 다른 의미에서 잘츠부르크의 역사는 1756년부터 시작한다. 그해 1월 27일 요하네스 크리스토스토모스 볼프강 고트리프 모차르트라는 긴 이름을 지닌 한 아기가 태어나면서부터 어쩌면 진정한 잘츠부르크의 역사는 시작됐는지도 모른다.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에서 ‘아마데우스’는 ‘신의 은총’이라는 뜻을 지닌 독일어 고트리프를 라틴어로 표현한 것이다. 이름 그대로 그는 존재 자체가 ‘신의 은총’이고 잘츠부르크의 축복인 셈이다.


잘츠부르크 여행은 모차르트의 선율을 쫓아간다. 모차르트의 음악과 그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쫓다보면 잘츠부르크 대성당이 나오고, 미라벨 정원이 나오고, 호엔잘츠부르크성이 나오고, 또 게트라이데 거리가 등장한다. 중세풍의 아름다운 건물로 이뤄진 골목골목에도, 경이로운 조경으로 아름답게 치장된 공원이나 정원에도, 그리고 거리의 거친 돌바닥 틈새에도 모차르트가 숨어 있고, 모차르트의 향기가 배어 있는 곳이 잘츠부르크다.





잘차흐 강을 건너 구시가지에 접어들면 모습을 드러내는 잘츠부르크 대성당의 외형은 다소 단조롭고 소박하다. 그러나 내부로 들어서는 순간 화려한 조각과 스터코(Stucco, 치장벽토) 기법의 회화, 돔으로부터 내리비치는 강렬한 태양빛을 받은 벽들로 인해 순간 주눅이 들 지경이다.


게다가 제대 왼쪽 2개의 파이프오르간을 거쳐 성당 뒤 중앙의 대형 오르간에 시선이 멈춰지면 숨이 탁 막힌다. 6000개의 파이프로 된 오르간에는 모차르트의 체취가 그대로 배어 있다. 어린 시절 아버지 레오폴트를 따라 대성당에 온 모차르트는 이 파이프오르간으로 연주했고, 그의 연주는 대주교의 강론보다 미사에 참석한 사람들을 더 감동시켰다.


성당 앞 돔 광장과 성당 옆 레지덴츠 광장은 잘츠부르크 거리 예술의 천국이다. 평일이고 주말이고 할 것 없이 악기를 연주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현악삼중주, 피아노 독주, 플루트나 오보에를 들고 나와 연주하는 이들, 게다가 기타나 만도린, 마림바 등 비교적 현대적인 느낌의 악기를 연주하는 이들도 많은데, 그래도 한결같이 그들이 연주하는 것은 모차르트다.


영화 ‘아웃 오브 아프리카’의 여주인공 메릴 스트립을 닮은 여성 클라리네스트가 연주하는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을 들으면서 가파른 언덕길을 오르면 그 끝에서 만나지는 호엔잘츠부르크성은 잘츠부르크에 도착한 여행자의 시선에서 단 한 번도 사라지지 않는 잘츠부르크의 랜드 마크다.


호엔잘츠부르크성으로 들어가는 담벼락 바로 아래에선 잘츠부르크의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파노라마처럼 눈앞에 펼쳐진 잘츠부르크는 아래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아름답다.


도시를 관통하는 잘차흐 강을 중심으로 양편으로 나뉜 잘츠부르크의 지붕들은 하나도 똑같은 모양들이 없으면서도 잘 정돈됐다. 크고 웅장한 건물도 드물지만 고만고만한 건물들이 어떻게 저런 조화를 이루면서 환상적인 풍경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알프스의 자락을 따라 내려와 평평한 도시를 이룬 이곳은 자연이 아니라 인간의 손이 닿은 곳에서 극대화된 아름다움을 과시한다.


성 안 의식홀과 황금홀은 모차르트가 어린 시절 대주교와 잘츠부르크의 귀족들 앞에서 연주를 하던 곳이다. 창밖으로 잘츠부르크 시내의 전경을 내려다보며 모차르트의 신기에 가까운 연주를 듣던 대주교와 귀족들의 행복한 탄성이 아직도 홀 내부에 울려 퍼지는 느낌이 든다.
  
잘츠부르크에서 모차르트의 향기가 가장 강한 곳은 게트라이데 거리(Getreidegasse)다. 9번지에 모차르트가 태어난 생가(Mozart Geburtshaus)가 있다. 수많은 여행자들의 잘츠부르크 여행의 목적이 되는 곳이다. 260년 전에서 시간이 멈춰버린 노란색 건물. 이곳을 보자고 그 많은 여행자들은 오스트리아의 서쪽 끄트머리 작은 도시인 이곳까지 왔다.




모차르트가 6살에 처음 작곡을 했던 피아노, 모차르트가 가장 사랑하던 장난감인 바이올린, 자그마한 침대와 그가 밥을 먹었을 아기자기한 식기들. 물론 모차르트가 죽고도 한참 후 인위적으로 꾸민 곳에 지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 그 어느 곳보다 모차르트를 떠올리고, 225년 전에 세상을 떠난 모차르트를 현실화 하는 공간이다.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혹자들은 잘츠부르크의 지나친 ‘모차르트 상업화’에 대해 비난을 퍼붓는다. 모차르트가 살아있을 때 그에게 전혀 신경도 쓰지 않던 도시가, 모차르트가 비참하게 죽어갈 때도 그를 기억하지 않았던 도시가 모차르트가 태어난 지 200년이 지나서야 그를 숭상하듯 팔아먹고 있다는 것이다. 체 게바라의 혁명정신보다는 티셔츠에 그려진 잘생긴 반항아적 이미지가 현대의 젊은이들을 열광시키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할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츠부르크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이 도시로 인해 세상 사람들은 모차르트를 좀 더 친밀하게 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비록 클래식 음악에 문외한이라도 이 도시가 머금고 있는 모차르트라면 충분한 행복감을 느끼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아인슈타인은 “죽음이란 더 이상 모차르트의 음악을 들을 수 없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잘츠부르크가 낳은 또 다른 위대한 음악가인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은 “세상에 위대한 음악가는 많지만 모차르트는 단 한 사람”이라고 했다.


아름다운 자연과 찬란한 건축 에술, 거기에 또 다시 나오기 어려운 위대한 천재 음악가의 그윽한 선율을 얹어 세상에서 가장 멋진 도시를 만들어 낸 곳. 그게 바로 잘츠부르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