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충청권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7부 능선 넘었다
상태바
충청권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7부 능선 넘었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7.21 10: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대회 개최역량·의지 인정 받아…유치 신청서 제출 권한 확보
는 9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유치의향서 제출 계획
2021년도 대한 체육회 임시대의원회 총회에서 34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공동유치에 성공한 충청권 단체장들<br>
34회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공동유치에 성공한 충청권 단체장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가 정부로부터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공동 유치 승인을 획득, 대회 유치에 탄력을 받고 있다.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시·충남도·충북도는 20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제경기대회 유치심사위원회에서 '2027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승인을 받았다.

이번 문화체육관광부 대회 유치 승인으로 충청권은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권한을 부여받게 된다.

충청권은 지난 6월 3일 대한체육회의 국내 유치신청도시 선정 후 대회개최계획서와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대한체육회 승인결과 등 관련 서류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는 자체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사전심의·조정 등 국제행사 타당성 심의를 거쳐 '국제경기대회 유치심사위원회' 심의·의결 후 대회 유치 승인을 확정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전정애 충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이 발표자로 나서 충청권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비전과 대회유산·지속가능성 등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지향점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충청권은 세계 최초로 4개 지방자치단체가 이번 대회를 공동 개최해 저비용·고효율 대회 운영으로 세계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충청권은 대회 유치 시 신축시설 최소화로 기존 경기장을 최대한 활용해 국가·지방의 재정부담을 줄이고, 교통·통신·숙박 등 대회 인프라와 교육·문화·관광 등 연계 프로그램 운영에 내실을 다질 방침이다. 

또한 앞으로 유치 신청도시로서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해 기획재정부 심의·승인 절차를 진행하게 되며 오는 9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유치 승인은 충청권의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역량과 의지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충청권 4개 지자체가  합심해 유치 확정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시민 2021-07-30 14:51:51
유니버시티도 유치못하면서 무슨.ㅋㅋㅋㅋ하계휴가나 다들 가삼

세종시민27 2021-07-21 17:20:16
(무역 손해만 걱정되는) 선진국 인정도 받았는데 세금만 나가고 이득없는 이런 대회를 유치할 이유가 있나요??? 대회 끝나고 시설은 활용도 못되고 방치될텐데.. 떨어지고 이런건 우리나라에서 추진 안했으면 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