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뉴스픽
      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한우·한돈 숯불구이에 효소 듬뿍 반찬 ‘힘 불끈’
      상태바
      한우·한돈 숯불구이에 효소 듬뿍 반찬 ‘힘 불끈’
      • 박숙연
      • 승인 2013.07.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함뜰

      점심특선, 계절선식→사찰선식→한우불고기→서산육쪽마늘밥→계절디저트
      저녁특선, 한우불고기 대신 한우생고기… 육사시미물회 출시도

      공기 좋은 수통골에 럭셔리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맛집이 있다. 웰빙, 약선(藥膳, 약이 되는 음식), 힐링이 있는 음식 명가를 표방하는 ‘더함뜰’이다.

      파라솔과 작은 폭포가 어우러진 진입로를 지나 식당 안으로 들어서면 마치 호텔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실내장식이 반겨준다. 전체적으로는 현대적이지만 구석구석 토속적인 정취가 묘하게 조화를 이뤘다.

      양념으로 쓰이는 갖가지 효소와 한약재가 담긴 병, 직접 담근 장이 가득 담긴 항아리, 다양한 색깔의 모시로 장식한 아름다운 벽면, 화장을 고치는 실이라는 팻말이 붙은 화장실, 박씨 부엌이라고 써놓은 주방 등 디테일 하나하나가 눈길을 끈다. 각종 채소가 주렁주렁 매달린 방들의 이름은 고추방, 마늘방, 양파방 등이다.

      테이블에는 모시로 만든 예쁜 수저집이 놓여있고 음식을 담는 그릇은 모두 이천에서 맞춰온 고풍스런 도자기와 유기다. 광주에서 오랫동안 휴게소외식업에 종사해온 박나연 사장은 음식의 맛도 중요하지만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시각적 효과에 대한 신념 때문에 무거운 그릇을 고집한다. 간혹 종업원들이 불만을 터뜨리는 이유이기도 한다.

      박 사장은 매일 아침 새벽시장에 다녀온 후 직접 디자인해 모시로 만든 일명 ‘장금이 앞치마’를 두르고 주방으로 들어간다. 박씨 부엌의 셰프가 바로 박 사장이다. 음식 전공자인 박 사장의 출중한 요리솜씨와 남다른 위생 관념 덕분에 유명세를 타고 있다.

      ‘더함뜰’은 고객들이 CCTV로 주방을 속속들이 들여다 볼 수 있도록 했다. 청결, 위생에 대한 강한 자신감의 표현이다. 고객의 믿음을 얻겠다는 의도로도 읽혀진다.

      메뉴를 들여다보면 효소라는 말이 곳곳에 눈에 띈다. 고기를 재울 때도, 샐러드 소스를 만들 때도, 반찬 양념을 할 때도 모든 음식에 조미료대신 효소를 쓴다. 그냥 효소가 아니라 주인장이 수 년 동안 만들어 보물로 간직해온 솔잎, 매실 등으로 만든 효소다. 여기에 몸에 좋은 다양한 한약재를 추가했다.

      효소는 우리 몸의 생체기능이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몸 곳곳에서 열심히 일하는 일꾼이다. ‘더함뜰’에 가면 이런 효소를 마음껏 섭취할 수 있다. 게다가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나오는 온갖 만난 반찬은 덤이다. 메인 메뉴인 숯불구이는 축협에서 공수한 1+ 한우와 농협 한돈을 쓴다. 효소가 듬뿍 들어간 반찬과 함께 곁들이니 소화가 잘될 수밖에 없다.

      점심 스페셜인 ‘자연 담은 정찬’은 계절선식, 사찰선식, 한우불고기, 서산육쪽마늘밥, 계절디저트가 1만3000원에 제공된다. 저녁 스페셜로는 정을 담은 정찬에 한우생구이가 불고기 대신 나온다. 가격은 2만3000원. 이밖에 일품요리로 한우육수로 푹 끓인 백세양지탕, 오채 더덕 육회 비빔밥과 육회냉면 등이 있다.

      다음 주부터는 이름만 들어도 생소한 육사시미물회를 야심차게 출시한다. ‘더함뜰’에 유달리 육회 메뉴가 많은 걸 보면 그만큼 고기에 대해서는 일가견이 있다는 얘기다. 광주에서 당일 잡은 고기를 공수해 만든 신선한 육사시미라니 은근히 기대가 된다.

      식사 후에는 계절 후식이 나온다. 얼마 전까지는 호박식혜, 요즘은 귤 효소차로 건강하게 입가심까지 할 수 있다. 대지 4300㎡, 연면적 760㎡ 규모에 야채 이름이 붙은 8개의 방을 포함, 250석을 완비하고 있다.





      박숙연 기자 sypark@sjpost.co.kr

      Tag
      #NU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