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촛불 혁명' 서적, 세종시 일선 학교 보급 논란
상태바
'촛불 혁명' 서적, 세종시 일선 학교 보급 논란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1.03.02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 vs 보수간 가치 논쟁 진행형... 국민의힘, 2일 즉각 규탄 성명
일선 99개 초·중·고교 배포, 전교조 중심의 주입식 사상교육 시도
경기도 포함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재 배포 문제도 지적
세종교육청 전경.
세종교육청 전경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파장과 함께 박근혜 정권을 심판한 촛불 민심. 

‘촛불 혁명’은 여권 및 진보 진영에선 국민이 주인이 되는 참여 정치를 실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야권 및 보수 진영에선 일부 평가가 엇갈리나 대체로 선동 정치에 휩쓸린 결과물이란 평가 절하를 하고 있다. 

가치 논쟁의 한복판에 서있는 ‘촛불 시위’에 관한 내용이 일선 세종시 교육 현장에 보급되면서, 또 다른 논쟁을 키우고 있다. 

2일 때마침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다. 각급 학교에 보급된 책 제목은 ‘촛불 혁명’. 

세종시교육청은 지역 99개 초중고교에 이 책을 보급하고, 보급 목적과 활용법에 관한 내용을 널리 알리기 위한 공문을 발송했다. 

시각차가 분명한 사안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어 일선 교육 현장과 학부모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국민의힘 중앙당은 2일 사상 편향적인 책자의 일선 학교 배포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국민의힘당

이례적으로 국민의힘 중앙당이 이날 즉각 박기녕 부대변인 명의의 비판 성명을 냈다. 

국민의힘은 “책 내용에는 ‘광장을 지켜준 박원순 서울시장’, ‘우리 앞으로도 서울시장만큼은 꼭 제대로 뽑자’라는 등 일일이 언급하기 힘들 정도의 정치 편향을 드러냈다”며 “최교진 현 교육감이 전교조 출신인 점을 들어 전교조를 중심으로 주입식 사상 교육 시도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문제제기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더해 경기도 교육청에서 배포한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재를 겨냥했다.

국민의힘은 “이 교재는 초등 3~4학년용부터 5~6학년용, 중학교용, 고등학교용으로 개발돼 현재 13개 시·도 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사용 중에 있다”며 “책 이름만 들어도 특정 정당이 떠오르거니와 고개가 저절로 갸우뚱할 정도”라고 성토했다.

책이 먼저 출판된 후 ‘더불어민주당’이 생겼지만, 모든 것이 2015년 한 해 동안 이뤄진 것에 대한 꺼림칙함과 의구심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여당이 ‘20년 집권 플랜’을 자신 있게 말했던 자신감의 발원지가 혹시 편향된 사상 교육 때문은 아니었을지 심히 염려되는 부분”이라며 “여당과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은 학생들에게 편향된 주입식 사상교육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정치적 신념과 입장을 학생들과 학교에 강요하지 말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