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최민호 세종 시장, 막바지 국비확보 '잰걸음'
상태바
최민호 세종 시장, 막바지 국비확보 '잰걸음'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2.12.0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국회 방문, 경제부총리·예결위 간사 등 만나 국비 증액 건의
대평동 종합체육시설, U대회 폐막식 차질없도록 설계비 반영 요청
최민호 세종시장이 1일 국회를 방문,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만나 국비증액을 건의하기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세종시 제공)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최민호 세종시장이 2023년 국비를 한푼이라도 증액시키기 위해 잰검음이다. 
최시장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 법정 처리기한이 임박하면서 1일 국회를 방문,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등을 만나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 주요 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증액의 필요성을 건의했다. 국비확보 시기를 놓치면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장 등  크고 작은 지역 현안사업이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 시장의 이번 국회 방문은 취임 후 세 번째로,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상황에서 주요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국비 반영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서다.  

이날 최 시장은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 박정 민주당 의원을 연이어 만나 세종시가 건의한 사업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설명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최 시장은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폐막식을 대평동종합체육시설에서 개최하는 만큼, 복잡한 공정과 설계, 향후 공사 기간 등을 감안해 내년도 하반기 중 반드시 설계 착수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초도 설계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 제2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이 당초 계획대로 원활히 건립될 수 있도록 보상비와 설계비 지원 등을 함께 건의했다.

최 시장은 “내년도 예산 심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이 시기에 세종시 발전을 위한 주요 지역사업이 빠짐없이 반영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마지막 순간까지 조금이라도 더 국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