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총력 대응’
상태바
세종시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총력 대응’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2.08.1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1일 호우 경보기간 중 누적 평균 150㎜ 기록…인명피해 없어
연서면 227㎜ 내려…최민호 시장“비상대비 태세 만전”주문
세종시 연서면 성제리 피해복구 모습.(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 연서면 성제리 피해복구 모습.(사진=세종시 제공)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세종시가 최근 내린 집중 호우에 따른 시설물 피해 최소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11일 8시 30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강수량, 피해현황 등 집중호우 상황을 점검하면서 총력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최 시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시설물 피해와 주택침수 등 일부 발생했다”라며 “피해지역에 대한 응급복구를 서두르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대비 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라고 말했다.

세종지역은 지난 10일 2시 30분 호우 경보를 발효한 이후 11일 현재(9시 기준)까지 누적 평균 150㎜의 비가 내렸다. 

지역별로는 누적 강우량 기준 연서면이 227㎜로 가장 많은 양의 비가 내렸고 조치원읍 212㎜, 연동면 160㎜, 장군·전동면 158㎜ 등 순으로 나타났다. 

호우경보 기간 중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도로·지하차도 침수, 가로수 전도, 하수도 역류 등 11일 기준 총 46건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시는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즉각 조치에 나서 46건 중 43건을 조치 완료했으며, 3건은 현재 조치 중에 있다.  

시는 집중호우 총력대응을 위해 10일과 11일 두 차례에 걸쳐 시장 주재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했으며, 인명피해 우려지역 17곳, 침수취약도로 23곳, 둔치주차장 2곳, 급경사지 위험지역 110곳, 산사태 취약지역 95곳 등 관리·운영 실태를 점검했다. 

또한 침수 위험이 높은 둔치주차장은 사전 통제하고 선행강우로 지반이 약해진 급경사지, 산사태 우려지역 등에 대해 특별 사전점검을 실시해 인명·재산피해 발생 방지에 총력대응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집중호우에 따라 최신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해주시길 바라며 시설물관리와 각종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12일까지 집중호우가 이어져 50~1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