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민사회 'SPC' 불매운동..."휴식권 보장하라"
상태바
세종시민사회 'SPC' 불매운동..."휴식권 보장하라"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8.0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전국 공동행동 350여곳 동시다발 1인 시위...세종지역 18곳 진행
'파리바게뜨 노동자 힘내라 세종지역 공동행동(준)'(이하 세종공동행동)은 9일 세종지역 파리바게뜨 매장 앞에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동시다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파리바게뜨 노동자 힘내라 세종지역 공동행동(준)'(이하 세종공동행동)이 세종지역 파리바게뜨의 휴식권 보장 등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동시다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전국 시민사회단체 600여 곳이 연대해 동시다발 1인 시위가 진행된 9일, 세종공동행동은 읍면동지역을 합해 20여곳에 위치한 세종지역 파리바게뜨 매장 18곳에서 동시다발 1인 시위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SPC그룹 대표 브랜드인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이 휴식권과 모성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등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세종공동행동에 따르면, SPC그룹은 2017년 불거진 제빵기사 불법파견 등 부당노동행위와 관련해 정부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으나 이행하지 않아 수백억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은 바 있다.

또한 불법파견 등 부당노동행위 문제는 2018년 노사 양측과 민주당, 정의당 등 사회적 합의를 이루고 SPC그룹은 시정명령 불이행 과태료 수백억원도 면제받은 바 있다. 

그러나 민주노총 화섬노조 파리바게뜨지회는 지난 5년간 사측과 합의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았다며 사회적 합의 이행 검증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검증 자료조차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노조가 SPC그룹에 요구하는 것은 ▲점심시간 1시간 보장 ▲임신한 노동자에게 쉼과 휴가를 보장 ▲'아프면 쉬게 해달라’ ▲2018년 노사정 사회적 합의 이행 등이다. 

파리바게뜨지회 임종린 지회장을 비롯해 제빵노동자들은 지난 3월부터 양재동 SPC그룹 본사 앞에서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세종공동행동은 지난달 15일 인사혁신처 앞 사거리 파리바게뜨 매장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SPC그룹의 사회적 합의 이행 등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