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 "세종 첫 국무회의는 행정수도 완성 첫걸음"
상태바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 "세종 첫 국무회의는 행정수도 완성 첫걸음"
  • 최성원 기자
  • 승인 2022.05.2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지역균형발전회의’ 정례화 등 제안
윤석열 대통령을 맞이하러 나온 (왼쪽부터) 이길주 세종시교육감 후보
윤석열 대통령을 맞이하러 나온 (왼쪽부터) 이길주 세종시교육감 후보·최민호 세종시장 후보·정진석 국회부의장.

[세종포스트 최성원 기자]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 4개 시도지사 후보들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세종시에서 첫 국무회의를 연 것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지역균형발전회의' 정례화 등 전향적인 지역균형발전 정책 추진을 제안했다.

최민호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후보,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후보, 이장우 대전광역시장 후보 등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들은 전화통화를 통해 세종시 첫 국무회의를 '초당적 행정수도 완성'의 첫걸음이라고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무회의 세종시대'가 향후 충청권을 비롯해 부울경, 전남권 등 메가시티 추진의 범부처 협력의 장이 되기를 촉구함과 동시에, 중앙지방협력회의를 국무회의 급으로 격상해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지역균형발전회의'로 정례화할 것을 제안했다.

더불어 윤석열 대통령의 '세종 7대 공약'의 조속한 시행을 위해 국민의힘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들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2일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 위해 용산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가진 뒤, 윤 정부 내각이 거의 완비되며 구성원 과반수(11명)를 넘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열었다.

윤 대통령이 타고 왔다고 추정되는 차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