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가장 진화한 식물, 멸종위기종 새우난초의 향연"
상태바
"가장 진화한 식물, 멸종위기종 새우난초의 향연"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4.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새우난초
금새우난초 (제공=국립세종수목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국립세종수목원에 희귀종인 새우란의 향기가 가득찼다. 

국립세종수목원이 희귀특산전시온실(난과식물온실)에 생태학적으로 가치가 높고 꽃이 아름다운 새우난초가 지난 주말 개화했다고 14일 전했다.

땅속에서 옆으로 기어가듯이 자라는 덩이뿌리가 새우등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진 새우난초는 봄에 꽃술을 연다.

새우란은 지구상 식물 가운데 가장 진화했다는 난과식물의 한종으로 멸종위기 2급 육상식물로 쉽게 볼 수 없는 희귀종이다. 

한라새우난초 (제공=국립세종수목원)

수목원에 따르면, 새우란은 동아시아에서 자생하는 동양난으로 세계적으로 200여 종이 있으며, 국내 자생 새우란은 모두 6종으로 새우난초, 금새우난초, 신안새우난초, 다도해새우난초, 한란새우난초 여름새우난초가 있다.

원장 이유미는 “일년에 딱 한번 4월에만 새우란의 매력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라고 말하며, 희귀하고 아름다운 새우란을 보며 힐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