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황금빛으로 찾아온 봄의 전령사, 세복수초의 고운 자태"
상태바
"황금빛으로 찾아온 봄의 전령사, 세복수초의 고운 자태"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2.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2월 말, 국립세종수목원 세복수초의 개화한 모습 (제공=국립세종수목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황금빛의 봄의 전령사가 고운 자태로 세종시에 봄이 오고있음을 알렸다. '세복수초'가 그 주인공이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소속 국립세종수목원은 숲정원에서 ‘세복수초(Adonis multiflora Nishikawa & Koki Ito)’가 피기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세복수초는 국립세종수목원의 추운 겨울을 견디며 이른 봄을 맞아 황금빛 봄소식을 전했다.

세복수초는 복수초속(Adonis속)으로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풀’이라는 의미가 있다.

개화전 꽃봉오리 상태인 세복수초. 세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풀로써 봅꽃 전령사로 불린다. (제공=국립세종수목원)

세복수초는 해가 뜨면 꽃잎이 열리기 시작하여 오전 11시와 오후 3시 사이에 가장 화사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세복수초의 본격적인 개화를 시작으로 3월부터 매화, 미선나무, 히어리, 산수유 등 다양한 봄꽃과 사계절전시온실에서 핀 황금빛 아카시아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